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3 06:57
 

사회 Society
 

평창 ‘바가지 올림픽’ 역풍 (2017-12-07)
숙박업소 대규모 공실 우려
가격 내렸으나 계약률 6%에 불과
한탕주의에 관람객 등 돌려

2018평창동계올림픽이 특수를 노린 숙박업소의 과다한 가격책정으로 '바가지 올림픽'이라는 비판을 받는 가운데 관람객들의 예약 거부에 대규모 공실 사태를 우려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일부 업주들의 '한탕주의'를 비난하는 거센 여론 속에 'TV로 보겠다'거나 '평창·강릉 근처에도 가지 않겠다', '가더라도 당일치기로 가겠다'는 등의 국내 관람객들이 늘고 있어서다.
이 같은 여론에 숙박협회의 합리적 가격책정 캠페인 동참 호소와 강원도의 제도적 범위 내 행정 처분 총동원 예고가 이어지면서 가격은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으나 계약률은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다.
6일 강원도가 파악한 도내 숙박요금 동향을 보면 이달 1일 기준 개최 시·군과 배후도시 등 10개 시·군의 계약률은 업소 수(4천797개소) 기준 6%(265개소)다.
객실 수(6만7천879개)로 따지면 14%(9천288개)로 조금 낫다.
강릉·평창·정선 등 개최 시·군의 계약률은 업소 수 기준 10∼11%에 불과하고, 원주·동해·속초·삼척·횡성·고성·양양 등 배후도시의 계약률은 3%다.'
현재 강릉·평창지역 올림픽 숙박가격은 일반 모텔 기준 15만원∼25만원, 정선과 배후도시는 10만원 이하까지 내려갔음에도 계약률은 지지부진하다.
강원도는 계약률이 낮은 이유로 최근 일부 업소가 고액의 요금을 요구하면서 장기·단체 고객만 선호, 개별 관람객 예약을 받지 않는다는 여론이 확산해 관람객들이 올림픽 개최지 숙박을 포기한 결과로 보고 있다.
도와 숙박업계에 따르면 실제로 아직 예약 관련 문의조차 받지 못한 업소들이 수두룩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2012년 열린 여수엑스포에서는 개최 전 1박에 20만∼30만원 하는 바가지요금에 정작 엑스포 기간에는 손님이 없어 4인 기준 7만원에 묵을 수 있는 숙박업소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공실 위기감은 더 커지고 있다.
올림픽 기간 예약문의에 되레 당일치기를 권하며 예약을 만류했던 일부 업주들의 행태가 부메랑으로 되돌아오는 것은 물론 양심적인 업소까지 피해를 보게 될 처지에 놓인 것이다.
이에 강원도는 숙박업소 예약전문사이트와 협력을 강화하고 올림픽 특별 콜센터(국번 없이 1330)를 통해 숙박예약 해결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최문순 지사는 지난 4일 기자 간담회에서 "올림픽 관람객이 강원도에서 적정한 가격으로 편안하게 머물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수준을 지속 유지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기사> 시골도 13인승 택시 달린다… ‘블랙’ 택시 사업구역도 확대
<▼다음기사> 대출 한도·금리 통합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