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3 06:57
 

1면 Front Page
 

유사시 ‘北 전쟁지도부 제거’ (2017-12-04)
軍, 특임여단 출범
개량형 헬기 등 첨단장비 갖출 전망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이 고도화하는 가운데 유사시 북한 전쟁지도부 제거 임무 등을 수행하는 '특수임무여단'이 1일 출범했다.
육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특수임무여단 부대개편식을 오늘 오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더 이상의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병력 1천 명 규모로 알려진 특임여단 출범은 기존 특수전사령부 내 1개 여단에 인원과 장비를 보강해 개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임여단은 이날 오후 충북 증평에서 남영신 특수전사령관 주관 하에 개편식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세부적인 부대의 위치나 규모는 보안상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향후 특임여단은 한반도 유사시 평양에 진입해 핵무기 발사명령 권한을 가진 북한 전쟁지도부를 제거하고 전쟁지휘시설을 마비시키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임여단은 군이 구축하고 있는 대량응징보복(KMPR) 작전 역량의 주요 전력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KMPR은 유사시 북한 핵·미사일 시설을 선제타격하는 킬체인(Kill Chain),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와 함께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우리 군의 3축 체계에 속한다.
이를 위해 특임여단은 수중·지상 공동작전이 가능한 소총, 특수작전용 유탄발사기, 개량된 CH-47 헬기 등 특수작전용 첨단 장비를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특임여단 개편에 미국 특수전 부대인 레인저, 델타포스, 데브그루, 그린베레 등의 사례도 참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가운데 데브그루는 2011년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파키스탄 은신처를 급습해 그를 사살한 미 해군 특수부대 네이비 실(Navy SEAL) 6팀을 말한다.
군은 당초 2019년 창설을 목표로 특임부대 출범을 준비해왔으나, 북핵 고도화에 따라 계획을 2년 앞당긴 바 있다.
앞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지난 9월 북한 전쟁 지도부에 대한 이른바 '참수작전'과 관련해 "개념 정립 중인데 금년 12월 1일부로 부대를 창설해서 전력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기사> 문 대통령 “낚싯배 사고, 결국 국가책임”
<▼다음기사> F-22 랩터 6대, 연합훈련차 방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