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1 20:23
 

경제 Economy
 

불안한 경기…한 달 만에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2017-12-01)
10월 산업생산 1.5% 감소…작년 1월 이후 감소 폭 최대
정부 “3분기 호조로 인한 기저효과…전반적 회복 흐름은 이어져”

생산, 소비, 투자의 전반적인 부진으로 10월 전체 산업생산이 2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생산과 소비와 투자가 모두 증가했던 전월과는 반대로 지난달엔 '트리플' 감소가 나타났다.
다만 이러한 감소는 전월의 호조세에 따른 기저효과 탓이며 상승 흐름은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 당국의 판단이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10월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1.5% 감소했다.
산업생산은 7월 1.0% 증가한 후 8월 보합이었다가 9월(0.8%) 증가세로 돌아서고서 이달 큰 폭의 감소로 돌아섰다.
이달 산업생산 감소 폭은 2016년 1월 1.5% 감소 이후 가장 크다.
광공업과 서비스업 모두 생산이 감소했다.
광공업생산은 자동차(-11.3%), 금속가공(-5.9%) 등에서 부진해 전월보다 1.1% 감소했다.
완성차 수출 부진과 자동차부품의 국내·국외 수요 감소 영향이라는 것이 통계청의 분석이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보다 4.2% 증가했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도 전월보다 0.6% 포인트 하락한 71.3%였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8월부터 3개월 연속 하락세다.
서비스업 생산은 부동산·임대(-15.2%), 도소매(-3.6%) 등에서 줄어 한 달 전보다 1.7%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 감소 폭은 2011년 2월 -2.1% 이후 가장 컸다.
주택매매와 전·월세 거래량 감소에 따른 부동산중개업 부진, 임시공휴일 등 장기연휴에 따른 자동차 판매 부진 등의 영향이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6%), 통신기기 등 내구재(-2.0%), 의복 등 준내구재(-2.1%)가 모두 줄어 전월보다 2.9% 감소했다.
연휴로 음식료품을 선 구매했던 전월 기저효과의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설비투자도 기계류(-17.9%) 등에서 크게 줄어 전월보다 14.4% 감소했다.
반도체 제조용 기계 수입이 957만 달러를 기록해, 전월(1천670만 달러)보다 많이 감소한 탓이다.
설비투자 감소 폭은 2012년 6월 -17.8% 이후 가장 컸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토목(8.4%) 공사 실적이 늘어 전월보다 0.8% 증가했다.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집행액 증가 등의 영향이다.
통계청은 주요 반도체업체가 3분기보다 4분기에 더 많은 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므로 연말까지는 좋은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4포인트 하락했고 앞으로의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3포인트 하락했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지난달 대부분 지표가 높은 수준이었던 터라 기저효과의 영향이 클 수밖에 없었다"며 "일시적 조정 성격이 강해 상승 흐름은 유지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어 과장은 "표면상으로는 굉장히 부진하지만 그렇게만 보면 잘못 판단할 수 있다"며 "8월과 비교했을 때 9∼10월 평균은 전산업 생산 보합, 서비스업 0.2% 증가, 소매판매 1.6% 증가였기에 일시 조정 성격이 강하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금리인상] 1천419조 가계부채 ‘비상’
<▼다음기사> 내주 금융시장 ‘빅 이벤트’…한은 기준금리 인상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