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1 20:34
 

1면 Front Page
 

“韓中, 文대통령 국빈 방중 추진 합의” (2017-11-24)
외교장관회담서 합의…“‘10·31 관계개선 관련 협의 결과’ 성실 이행에 공감”
“모든 외교적 수단 통해 北도발 부재 지속, 평화올림픽 개최 긴밀 협력키로”

한국과 중국은 22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양국 외교장관회담에서 12월 중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추진키로 합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회담 및 만찬에서 논의된 내용을 소개한 보도자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 관련 사항, 한중관계 발전 방향, 한반도 문제 등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5시간여에 걸쳐 심도 있고 허심탄회한 논의를 가졌다"며 이같이 전했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문 대통령의 방중이 양국 관계 개선 흐름을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데 중대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 하는 한편 짧은 준비 기간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되도록 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하고 외교당국 등 관계당국간 긴밀한 소통을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양국 장관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봉합한 지난달 31일의 '한중 관계 개선 관련 협의 결과' 및 최근 양국 정상간 협의 내용을 성실하게 이행한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를 실질적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강 장관은 양국 지도자들이 공감한 대로 양국 관계를 제반 분야에서 정상화시키는 데 전력을 다하기를 희망한다고 하고, 문 대통령의 방중에 앞서 중국에서 우리 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이 조기에 해소되고 양국간 인적 교류가 예전처럼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왕 부장은 10월31일 발표 및 최근 중국 정상이 표명한 입장을 언급하는 한편 양국간 제반 분야에서의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나가자고 했다고 외교부는 소개했다.
두 장관은 그간 다자회의 계기 양자회담, 전화통화 등 다양한 방식으로 빈번하고 긴밀한 소통을 이어온 것을 평가하고, 양국 관계의 안정적 관리 및 발전을 위해 외교·안보 당국간 다양한 차원의 전략대화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한중 외교장관간 수시로 소통할 수 있는 체제도 강화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아울러 양 장관은 최근의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또 모든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한의 도발 부재 상황을 지속시키는 등 한반도 안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감으로써 내년 2월 및 3월 개최 예정인 평창 올림픽 및 패럴림픽을 '평화의 올림픽'으로 개최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왕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중국측의 안보리 결의 이행 의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대화여건 조성을 위한 중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 지속 의지를 표명했고, 강 장관은 중국측의 노력을 평가하면서 한중 양국이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제해 나가는 가운데 국면전환 여건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11년 제자리’ 영종∼청라 제3연륙교 사업 본격화…2020년 첫삽
<▼다음기사> 성과 낮은 정부 일자리사업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