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1 20:35
 

1면 Front Page
 

‘서민금융’ 저축은행 가계대출 20조 돌파…3년 새 2배로 (2017-11-24)
9.5조원 → 20.6조원…‘풍선효과’ 눌렀지만 여전히 ‘꿈틀’

시중은행 문턱을 넘지 못한 저소득층과 저신용자들이 주로 찾는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규모가 20조원을 돌파했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올해 9월 말 기준 20조6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점 대비 19.8% 늘어난 것이다.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규모는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제자리걸음을 했지만 최근 3년 새 가파르게 증가해왔다.
2011년 3분기 말 9조4천억원이었던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이듬해 9조원으로 줄어들었다. 이 시기는 저축은행 부실 사태로 영업정지와 예금 대량인출이 이어지던 때다.
이 사태를 계기로 저축은행 가계대출은 2013년 3분기 기준 9조원, 2014년 9월 9조5천억원에 머물렀다.
하지만 2015년 들어 부동산 규제가 완화되고 금융권 가계대출이 쉬워지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
2015년 3분기부터는 가계대출 잔액이 12조7천억원, 2016년에는 17조2천억원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가계대출 급증에 놀란 정부가 은행권에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적용하며 옥죄기에 나서자 '풍선효과'로 저축은행의 대출이 늘어나는 모습도 관찰됐다.
정부의 규제 탓에 제1금융권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워진 저소득층이나 저신용자들이 저축은행으로 몰린 것이다.
그나마 당국이 올해 3월부터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전 상호금융권으로 확대한 이후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는 주춤했다.
2015년 3분기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전년 동기보다 33.7% 늘었으며, 2016년 3분기의 경우에도 35.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증가 폭이 19.8%로 반 토막 났다.
저축은행 이외에도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규모는 대체로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올해 3분기 말 기준 신용협동조합의 가계대출 규모는 9.2% 늘어난 37조9천억원이었고 새마을금고의 경우 20.7% 급증한 71조6천억원을 기록했다.
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한 서민층이 주로 이용하는 저축은행은 문턱이 낮은 대신에 대출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다.
고객의 상환 능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커 금리 인상기에 주시해야 할 뇌관으로 꼽힌다.


<▲이전기사> 성과 낮은 정부 일자리사업 폐지
<▼다음기사> 靑, 고위공직 원천차단 ‘7대비리’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