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1 20:36
 

1면 Front Page
 

9월 출생아 3만100명, 역대 최저 (2017-11-23)
올해 40만명도 안될 듯

출생아 감소율이 10개월째 두 자릿수를 기록하면서 올해 출생아 수가 처음으로 40만 명에 미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인구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9월 출생아 수는 3만100명으로 작년 9월 출생아 수(3만4천400명)보다 4천300명(12.5%) 줄었다.
9월 기준 출생아 수는 집계를 시작한 2000년 이후 올해가 가장 작았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22개월째 감소했다.
특히 작년 12월부터 최근 10개월간은 감소율이 두 자릿수를 유지하는 등 급격하게 출생아가 줄고 있다.
올해 1∼9월 누적 출생아 수는 27만8천100명으로 작년 같은 시기보다 12.2% 줄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1년간 출생아 수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40만 명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1∼9월의 평균 감소율에 비춰본다면 올해 출생아 수는 35만6천명 선에 그칠 것이라는 관측도 가능하다.
2000년에는 63만4천500명이던 출생아 수는 2002년 49만2천100명으로 감소했고 작년에 40만6천200명을 기록하면서 겨우 40만 명대를 유지했다.
출생아 수의 급격한 감소에 관해 통계청 관계자는 "가임 여성의 절대적 숫자가 줄었고 첫째 아이를 낳는 시기가 늦어지면서 둘째·셋째 아이를 낳는 것도 점점 어려워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3분기 합계출산율은 0.26명(연율 환산 시 1.04명)으로 작년 3분기보다 0.03명 감소했다. 합계출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수 있는 평균 자녀 수를 의미한다.
올해 9월 혼인 건수는 1만7천900건으로 1년 전보다 100건(0.6%) 늘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할 때 올해 5월 이후 4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1∼9월 누적 혼인 건수는 19만5천 건으로 작년 같은 시기 실적보다 5.3% 줄었다.
9월 사망자 수는 2만2천600명으로 작년 9월보다 500명(2.3%) 늘었다.
이혼 건수는 9천400건으로 300건(3.3%) 증가했다.

<▲이전기사> ‘JSA 귀순자’ 기적적 탈출
<▼다음기사> 경찰 ‘국가수사본부장’ 신설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