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1 20:30
 

1면 Front Page
 

AI 발생 “휴지기제 확대 검토” (2017-11-21)
사육제한 제외 오리농가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이달부터 시행된 오리 휴지기제에도 불구하고 전북 고창의 육용오리 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함에 따라 정부가 사육제한 대상 확대를 검토한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번에 공교롭게도 휴지기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고 저수지 인근에 있는 농가에서 발생했다"며 "철새가 도래하는 취약지역 지구에 대해서는 휴지기제를 확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확대 시행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평창올림픽에 대비해 이달부터 위험지역에 있는 전국 89개 오리 농가에 대해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휴업보상을 병행한 사육제한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사육제한 대상은 AI 위험도가 높고, 단기간 사육제한이 가능한 축종인 육용오리 농가 중 고위험농가로 선정했다.
다만 이번 발생 농가의 경우 과거 AI가 발생한 적이 없는 농가여서 사육제한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조사 결과 해당 농가는 축사시설이 그물망과 비닐이 찢어져 있는 등 노후화가 심한 상태였다. 또 야생조류 분변이 축사 지붕에서 다수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또 이 농가가 계열화사업자 참프레에서 위탁을 받는 계열화농가임에도 방역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점을 고려해 참프레에 대한 법적 조치도 검토할 방침이다.
김 장관은 "참프레에 대해서 어떤 조치를 강구할 건지 면밀한 법적인 검토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내려진 48시간 동안 모든 계열화농가에 대해 철저한 점검을 하겠다"며 "계열화사업자 농가에서 추가적인 문제점이 발견이 되면 전국적으로 계열화농가에 대해서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22일 0시까지 발동되는 전국 일시이동중지 기간에 가금농장과 가금관련 차량, 시설에 대한 일제소독을 하는 한편 중앙점검반(16개반)을 편성해 이행실태를 점검할 방침이다.
이동중지 명령이 내려진 48시간 동안은 기존에 판매가 금지된 오리 외에 살아있는 닭 및 병아리 거래도 전면 중단된다.
농식품부는 이 가운데 가금류 초생추(부화한지 얼마 안 되는 병아리)와 중추 등 병아리는 이동중지 명령이 해제된 이후에도 판매를 계속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이전기사> 文대통령 지진수습 와중 공식업무 재개
<▼다음기사> ‘온라인 상봉 시스템’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