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3 06:56
 

1면 Front Page
 

전북 고창 대기업 계열 (2017-11-20)
육용오리 농장서
H5형 AI 항원 검출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1만마리 이상 사육하는 대기업 계열 육용오리 농장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돼 관계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전북 고창에 있는 한 대기업 계열 육용오리 농가(사육규모 1만2천300수)에 대한 도축 출하 전 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지 가축방역관이 현장에 출동해 해당 농가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과 이동제한, 역학조사 등 AI 긴급행동지침에 의한 방역을 시행 중이다.
이 농장에서 검출된 AI 항원의 고병원성 여부 검사 결과는 21일께 나올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해당 육용오리 농가가 대기업 계열인 것은 맞지만 고병원성 여부에 대한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업체의 이름을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대기업 계열 육용오리 농장 AI 항원 검출 소식이 알려지자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김영록 장관 주재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철저한 AI 방역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고병원성 확진 여부와 상관 없이 사전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해당 지방자치단체와도 긴밀히 협력해 AI가 추가로 확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AI 확산을 막기 위한 차단방역 조치에 가금농가와 인근 주민 등이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하면서 야생철새도래지와 가금농가 방문 등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전기사> 비은행 가계대출 사상 최고
<▼다음기사> 포항 여진 어제 50차례… 추가강진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