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4 09:35
 

1면 Front Page
 

정조가 만든 농업용 저수지 ‘만석거’ 세계 유산 등재 (2017-10-12)

정조대왕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華城)'을 축성할 당시(1795년) 만든 저수지 '만석거(萬石渠)'가 국제관개배수위원회(ICID)가 지정하는 '세계 관개시설물 유산'으로 등재됐다.'
11일 수원시에 따르면 만석거가 10일 멕시코 멕시코시티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열린 국제관개배수위원회 제68차 집행위원회에서 세계 관개시설물 유산으로 인정돼 등재 기념패를 받았다.
만석거는 수갑(水閘)이라는 조선 시대 최고의 수리기술이 반영된 당대 선도적 구조물인 데다가 백성의 식량 생산과 농촌 번영에 이바지한 점, 그리고 건설 당시 아이디어가 혁신적이었고 '수원 추팔경(秋八景)의 하나'로 불릴 정도로 아름답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세계 관개시설물 유산으로 등재되려면 ICID가 정한 9개 요건 중 1개 이상을 충족해야 하는데, 만석거는 4개 요건에 부합했다.
수원시 장안구 송죽동에 있는 만석거는 정조가 수원화성을 축성할 당시 가뭄 대비라는 '애민 정신'을 바탕으로 축조한 3개 저수지 가운데 하나다.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오승섭기자 ssoh@sidaeilbo.co.kr )
<▲이전기사> 정의장 “민주적 개헌 유일무이한 기회”
<▼다음기사> 文대통령 “민생·개혁 가속화가 민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