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4:01
 

정치 Politics
 

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 구성 (2017-10-12)
“DJ·盧정부 적폐 조사”

자유한국당은 11일 정부·여당의 적폐청산 드라이브에 맞서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최고위원회의 의결 결과를 발표했다.
강 대변인은 "정치보복대책특위는 현 정부가 벌이는 각종 과거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 공세를 저지하는 동시에 국민에게 실상을 알리고 비판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보복대책특위는 특히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각종 의혹에 대한 재수사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
강 대변인은 "일부 공소시효가 남아 있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수수 사건에 대한 수사 촉구와 함께 이 사건을 정진석 의원이 연루된 '노무현 사자명예훼손' 사건과 병합심리를 요청하는 방안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또 "노 전 대통령 일가가 받은 600여만 불에 대한 국고 환수, 바다 이야기 사건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재조사 요구도 특위가 맡아 수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그동안 여권의 적폐청산 작업이 이명박·박근혜 정부만을 겨냥하고 있다고 반발해 왔다.
특위 위원장은 3선의 김성태 의원이, 자문위원은 여상규·이철우 의원이 맡았다.
또 부위원장단에는 경대수·김도읍·김한표·윤재옥·장제원·주광덕 의원이, 위원으로는 초선의 곽상도·김석기·이만희·이철규·최교일 의원 등이 합류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홍준표 “전대前 합치자” 유승민은 일축
<▼다음기사> 총선 공천, 현역의원 경선 의무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