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0:33
 

1면 Front Page
 

‘6·13 지방선거’ 추석민심이 1차 시금석 (2017-09-29)
與 안정적 집권중반 디딤돌…野 총선·대선 앞둔 ‘역전’ 계기
민주 ‘공천룰’ 정비…野 현장 누비며 대국민 여론전 시동

전국 17개 시·도 단체장을 비롯해 '풀뿌리' 지방권력을 선출하는 제7대 지방선거가 내년 6월 13일 개최된다.
이번 지방선거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촛불 정국을 거쳐 탄생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치러지는 첫 번째 전국 단위 선거라는 점에서 이후의 정국 주도권을 판가름할 중대 분수령으로 평가받는다.
여야 각 당은 아직 선거가 8개월 넘게 남았지만, 여론이 흩어지고 모이는 이번 추석 연휴 민심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당장 추석 민심잡기 경쟁부터 벌일 태세다.
28일 여야 정치권의 분석을 종합하면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60% 후반대의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상황인 만큼 다음 선거까지는 현 여권이 기세를 몰아칠 것이란 전망이 현재로선 우세하다.
야권의 한 중진은 "내년 지방선거는 문재인을 위한, 문재인에 의한, 문재인의 지방선거"라며 "야당을 위한 공간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나 아직 선거까지 8개월여의 시간이 남은 데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간의 보수통합 가능성을 포함해 통상 전국 단위 선거를 앞두고 벌어지는 정치권의 각종 합종연횡 움직임 속에 민심의 향배가 어느 쪽으로 향할지는 100% 단언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의 경우 민심의 풍향계라는 점에서 여야 모두 벌써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는 진검승부를 예고하는 상황이다.
특히 서울시장 자리를 놓고는 여권인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현역 박원순 시장이 사실상 3선 도전 의지를 굳힌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박영선, 우상호, 민병두, 이인영 의원 등 중진이 대거 물밑 준비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야당의 경우 아직 이렇다 할 후보군이 부상하고 있지는 않지만 '새피 수혈'을 통해 바람을 일으켜야 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인물 경쟁을 가속화할 전망이다.
이전까지 지방선거에서 각각 전통적 민주당과 한국당의 텃밭으로 분류돼 온 호남과 영남 역시 이번에는 변화의 진앙으로 부상할 수 있다.
호남권의 경우 지난 총선에서 대거 국민의당으로 이동한 민심이 민주당으로 돌아올지 여부를 놓고 현재까지 분석이 엇갈린다.
한국당의 '텃밭'으로 분류되는 영남은 이미 TK(대구·경북)와 PK(부산·경남)로 확연한 분화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문 대통령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모두의 고향인 PK에서는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대혼전이 불가피해 보인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한국 사형집행 중단 20년
<▼다음기사> 국군의날 기념행사 해군 2함대서 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