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4 09:38
 

1면 Front Page
 

추석 황금연휴, 인천공항 벌써 북적 (2017-09-29)
30일 출발객 연휴 최다 10만4천명 예상… “대중교통 이용해주세요"”

추석 황금연휴 시작을 이틀 앞둔 28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은 일찌감치 해외여행을 떠나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평일인데도 이날 오전 동·하계 성수기 수준의 이용객이 몰려 혼잡했으나, 오랜만에 바다를 건너는 가족이나 친구, 연인 단위 여행객들의 표정은 밝았다.
이날 오전 6시께 인천공항고속도로에는 평소보다 많은 차가 몰려나왔다. 평소 같으면 통행량이 적어 제한속도인 시속 100㎞를 넘겨 질주하는 차량이 자주 눈에 띌 시간대였으나, 이날은 통행량이 많다 보니 그런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오전 8시께가 되자 각 항공사 체크인 카운터는 발 디딜 틈 없이 붐볐다. 공항에 늦게 도착해 한 손에는 트렁크 가방, 다른 손에는 자녀 손을 잡고 허겁지겁 뛰어가는 가족들도 눈에 띄었다.
공항 출국장 보안검색대 앞에는 여행객들이 25m 정도 길게 줄을 섰다.
이날부터 이틀 휴가를 내 부모님을 모시고 싱가포르로 효도여행을 간다는 회사원 김상근(31)씨는 "이제야 사람 구실 하면서 그간 부모님께 받은 사랑을 조금이나마 갚을 수 있게 됐다고 생각하니 뿌듯하다"면서 "첫 효도여행인 만큼 다소 무리를 해서라도 부모님을 고급스럽게 모시려고 한다"며 활짝 웃었다.
3박 5일 일정으로 할머니, 삼촌 가족과 함께 태국 방콕으로 떠난다는 유창렬(12)군은 "동물원에서 코끼리를 보기만 했는데, 태국에서는 직접 탈 수도 있다니 너무 설렌다"라면서 "삼촌 최고!"라고 외쳤다.
경기 성남의 한 상가 점주들끼리 태국으로 '골프 여행'을 간다는 장모(47)씨는 "요즘 장사도 잘 안 되는데, 시원하게 골프채 휘두르며 스트레스를 풀겠다"고 말했다.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kr
(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kr )
<▲이전기사> 국군의날 기념행사 해군 2함대서 거행
<▼다음기사> “우리가 갈 길은 평화… 어렵지만 난관 헤쳐나갈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