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0:31
 

1면 Front Page
 

“우리가 갈 길은 평화… 어렵지만 난관 헤쳐나갈 것” (2017-09-28)
文대통령, 세계한인의날 기념식 축사…“평창올림픽은 한반도 평화 기회”
“국민의 나라·정의로운 대한민국 만들어지고 있어…불공정·불의 더는 발 못붙여”
“365일 해외안전센터 가동·영사서비스 혁신으로 동포 안전·편의”
“후손들의 민족 정체성 지킬 것…국내·동포 기업 교류로 한민족 경제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우리가 가야 할 길은 평화로, 어려운 길이지만 대한민국이 가야 할 길이기에 어떤 난관도 지혜롭게 헤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세계한인의 날 및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저와 정부는 북핵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하고자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고, 세계의 많은 지도자도 대한민국의 절박한 호소에 화답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그런 의미에서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여러분과 저, 우리 모두가 함께 맞는 중요한 기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88년과 2002년 여름을 기억하실 것이다. 서울과 세계 곳곳에 울려 퍼졌던 '손에 손잡고, 벽을 넘어서'라는 노래처럼 88년 서울올림픽은 동서진영의 화해와 냉전구도 해체에 기여했고, 모두 함께 붉은 티셔츠를 입고 외친 '대한민국' 함성은 2002년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이끌었다"며 "평화를 향한 우리 국민의 열망과 저력이 만들어낸 기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또한 평화와 화합의 올림픽이 될 것"이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2020년 도쿄, 2022년 북경으로 이어지는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 시작되는데 평창에서 한반도의 평화, 나아가 동북아의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194개국 740만 재외동포와 한인회장단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처럼 동포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우리 민족의 평화를 향한 절박함을 전 세계에 알리고 하나 된 열정으로 전 세계가 평화 올림픽 평창을 꿈꾸게 해달라"며 "여러분께서 세계 곳곳에서 평창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홍보해주신다면 세계인의 관심과 참여를 끌어내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우리 함께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세계 속의 평창'을 성공시켜 보자. 대한민국과 재외동포가 하나가 되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향한 대장정을 시작해 보자"고 호소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여러분의 조국은 지금 모든 지혜와 힘을 모아 국민의 나라를 만들고 있다"며 "지난 대선에서 보내주신 참여와 열망이 맺은 결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정의로운 대한민국이 만들어지고 있음을 강조하고 싶다"며 "국가 권력기관들의 자성과 자기 개혁이 진행되고 있고, 정부도 그 어느 때보다 강한 의지를 갖고 불공정·불의가 더는 발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경제 패러다임도 근본적으로 바뀌고 있다"며 "모든 국민이 공정한 기회를 갖고 성장의 혜택을 함께 누리는 게 목표로, 주거·건강·안전 등 일상 속 변화들도 하나하나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재외동포들을 위한 정책도 탄탄하게 만들어 가고 있다"며 "여러분의 안전과 권익을 지키겠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테러·범죄·자연재해가 늘고 있어 불안과 걱정이 많으실 텐데, 24시간 365일 가동되는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설치해 예방할 수 있는 사건·사고는 최대한 막아내고,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도 초동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겠다"고 밝혔다.
또 "여러분들이 계신 곳 어디든 충분한 영사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재외공관 영사서비스 혁신을 통해 동포 여러분의 불편함도 덜어드리겠다"고 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추석 황금연휴, 인천공항 벌써 북적
<▼다음기사> 정부, ‘복지사각’ 노숙인 의료·주거·지원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