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0:22
 

1면 Front Page
 

檢, ‘화이트리스트 의혹’ (2017-09-27)
보수단체 10여곳 동시 압수수색

박근혜 정부가 기업들에게 요구해 보수 성향 단체에 돈을 대주고 친정부 시위에 동원했다는 '화이트 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26일 보수단체 여러 곳의 사무실과 자택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부터 검사와 수사관 수십명을 투입해 마포구에 있는 시대정신 사무실 등 10여개 민간단체의 사무실과 주요 관련자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압수수색 대상이 된 보수단체는 뉴라이트 계열인 시대정신 외에도 북한인권학생연대, 청년이 만드는 세상, 청년리더양성센터,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이다.
수사팀은 보수단체 관계자들의 휴대전화와 업무 서류, 컴퓨터 하드 디스크에 저장된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보수단체 관리 실무 책임을 진 허현준 전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의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허 전 행정관은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 시대정신 사무국장을 지내는 등 이 단체의 핵심 구성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청와대 정무수석실 주도로 2014년부터 작년 10월까지 청와대가 전국경제인연합을 통해 68억원을 대기업에서 걷어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이 이뤄졌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검찰은 사건을 넘겨받아 추가 수사를 벌여 특검팀이 밝혀낸 것 이상 규모의 불법 지원과 친정부 시위 유도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이전기사> 靑, 오늘 여야대표 ‘안보중심’ 만찬회동
<▼다음기사> 北美 강대강 대치속 ‘한반도 평화 관리’ 고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