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0:38
 

경제 Economy
 

매출 1천억원 이상 벤처출신 기업 첫 500개 돌파 (2017-09-26)
영업이익률·부채비율, 대기업보다 양호…종사자 수도 증가
연매출 1조원 이상 벤처기업은 6→4개로 감소




연간 매출 1천억원 이상의 벤처출신기업(벤처천억기업)이 지난해 513개로 2005년 집계 시작 이후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벤처기업협회는 2016년 기준 벤처천억기업을 대상으로 경영성과 등을 조사한 '2016 벤처천억기업'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이 조사 결과는 1998년 벤처확인제도 시행 이후 1회 이상 벤처확인을 받고 경영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6만1천301개 기업 중 2016년 매출이 1천억원 이상인 기업의 경영성과를 분석한 것이다.
과거 벤처기업이었다가 현재는 대기업집단으로 지정된 네이버 등도 벤처천억기업에 포함해 분석했다.
지난해 벤처천억기업은 전년(474개)보다 39개 증가한 513개로 최근 5년 사이 가장 많이 늘어났다. 벤처천억기업에 최초로 진입한 기업이 58개, 탈락한 기업은 61개, 탈락했다가 재진입한 기업은 42개였다.
매출 1천억 클럽에 처음 가입한 기업은 광학시트 제조업체인 글로텍과 특수강과 스테인리스 제품을 만드는 길산스틸, 스테인리스 파이프 등을 제조하는 길산파이프 등 58개사다.
신규 진입기업 전체 개수는 전년(55개)보다 3개 늘었지만, 그중 업력 10년 미만의 젊은 기업은 14개에서 11개로 줄었다.
중기부는 "성장 잠재력이 있는 기업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저성장 기조의 영향으로 기업성장 속도가 이전보다 감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광학기기 제조업, 세제·화장품 제조업에서 전년(4개)보다 7개 많은 11개가 신규 진입했다.
벤처천억기업 총 매출은 2015년 101조원에서 2016년 107조원으로 6% 증가했다.
하지만 조선업계 불황과 수출 부진으로 매출 1조원 이상 기업은 이 기간 6개에서 4개로 줄었다. STX중공업, 휴맥스가 빠지고 네이버, 코웨이, 유라코퍼레이션, 성우하이텍만 남았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대(對)중국 농식품 수출 반등
<▼다음기사> 운용자산 600조 국민연금 주거래은행 놓고 4대 시중은행 격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