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0:23
 

1면 Front Page
 

中 “대북제재 철저·전면적 이행” (2017-09-22)
뉴욕서 한중 외교장관회담
강경화 “中 선도적 역할" 당부… 왕이 “북중간 밀수단속 강화”
강 장관 “중국진출기업 애로가중”, 사드보복 관련 中조치 촉구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20일(현지시간) 중국이 북한-중국간 밀수단속 강화 조치 등을 포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철저하고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한국 외교부가 전했다.
외교부는 강경화 외교장관과 왕이 외교부장이 제72차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뉴욕에서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양국관계와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매우 심각한 위협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강 장관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한 안보리 결의 2375를 만장일치로 채택하는 과정에서 중국이 중요한 기여를 한 점을 평가하고, 안보리 결의의 철저하고 투명한 이행을 위해 중국 측이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왕 부장은 안보리 결의의 철저한 이행 의지를 밝히면서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와 협상을 거듭 강조했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롯데 등 중국 진출 한국기업들의 애로가 가중되는 것은 국민감정을 악화시킬 뿐 아니라 다른 나라 기업들에도 중국 진출 리스크를 부각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의 노력을 촉구했다.
왕 부장은 사드 배치 철회를 거듭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의 지속적 발전 의지를 재확인하고, 소통과 교류를 지속해서 추진해 양국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강 장관과 왕 부장은 지난달 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을 계기로 첫 회담을 가진 바 있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서 ‘평창의 밤’…文대통령 “평창은 평화”
<▼다음기사> 김명수 인준 국회 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