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0:36
 

1면 Front Page
 

文대통령, 유엔 정상외교 무대 데뷔 (2017-09-19)
21일 유엔총회 기조연설 후 한·미·일 정상회동…북핵공조 주도적 역할
한·미 정상회동도 추진…한국경제 설명회·평창동계올림픽 홍보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취임 후 처음으로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3박 5일간 일정으로 미국 뉴욕 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의 방미는 지난 6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수도 워싱턴 D.C.를 방문한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뉴욕 방문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참가국 정상과 회담하는 등 유엔을 무대로 한 다자 정상외교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18일(이하 현지시각) 뉴욕 도착 직후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회동한다.
이 자리에서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노력을 평가하고 한반도 위기해법과 관련한 의견이 교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뉴욕·뉴저지 지역 동포와 간담회를 하고 '민간 외교관' 역할을 하는 동포들의 노력을 치하하고 격려할 예정이다.
이튿날인 19일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접견한다.
지난 7월에 이어 두 번째로 바흐 위원장을 만나는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부와 IOC 간 긴밀한 협력의 필요성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문 대통령은 3개국 주요 정상과의 양자 정상회담도 소화한 뒤 미국의 유력 싱크탱크인 애틀란틱 카운슬이 주관하는 2017 세계시민상 시상식에 참여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등과 수상한다.
문 대통령은 20일 한국경제를 대외적으로 설명하는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를 계획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국경제의 안정된 상황을 정확하게 알리는 동시에 글로벌 투자자들의 '북한 리스크' 관련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중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
<▲이전기사> 부산 사회적 경제 육성에 5년간 1천130억원 투입
<▼다음기사> 최대 122명 ‘슈퍼 공수처’ 추진… 검·경보다 우선 수사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