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0:33
 

1면 Front Page
 

‘바다 있어도 바다가 먼 인천’… 인천시 해양도시 프로젝트 가동 (2017-09-19)
친수거점 6곳 중심으로 해양문화·생태·레저 시설 조성

바다를 품고 있어도 바다를 접하기 어려운 인천시가 해양친화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밑그림 설계를 마쳤다.
인천시는 2035년까지 해양 개발계획 청사진을 담아 '해양친수도시 조성 기본구상'을 수립하고 18일 최종 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구상의 미래 비전은 '시민에게 열린 바다, 미래세대를 위한 도시'로 결정됐다.
인천이 국내 대표적인 해양도시임에도 항만과 군사시설 철책에 가로막혀 바다와 관련한 문화·생태·레저 체험이 어려운 점을 고려한 결과다.
인천시는 우선 해양친수도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경인항·내항·송도·소래·영종도·강화도 등 6곳을 친수 거점으로, 24곳을 친수공간 활용지역으로 선정했다.
이 중 7곳은 선도사업 대상 지역으로 정해 2020년까지 친수공간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영종도 거잠포 지역은 일출과 일몰을 감상하는 조망공간으로, 연수구 아암도에는 전망대와 인공해수욕장을 조성한다.
청라 일반산업단지 해안에서는 철책을 철거하고 개방형 전망초소와 보행데크를 설치한다.
이 밖에 소래 해넘이다리, 동구 만석부두, 화수부두에도 해양 보행데크를 설치해 포구 정취를 만끽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7개 선도사업의 사업비는 약 400억원으로 추산됐다.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kr
( 김웅렬기자 kwoong114@sidaeilbo.co.kr )
<▲이전기사> 최대 122명 ‘슈퍼 공수처’ 추진… 검·경보다 우선 수사권
<▼다음기사> 김명수 인준안 이번주 최대 고비 ‘안갯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