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4 09:37
 

1면 Front Page
 

文정부 첫 국군의날 행사 28일 개최 전략무기 공개 (2017-09-15)
창군 이후 처음으로 해군기지서 개최… 北도발 응징 의지 과시

문재인 정부 들어 첫 국군의 날 행사가 오는 28일 창군 이후 처음으로 해군기지에서 개최된다.
국방부는 14일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행사가 9월 28일 오전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국군의 날은 10월 1일이지만, 올해는 추석 연휴로 며칠 앞당겨 개최하게 됐다.
국방부는 "이번 기념식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따른 위중한 안보 상황임을 고려해 최초로 육·해·공 3군 합동 전력이 해군기지에서 행사를 진행함으로써 국군의 위용을 과시하고 적의 도발시 단호하게 응징한다는 임전 필승의 결의를 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기념식에서 군은 강력한 대북 억제력을 과시하기 위해 탄도미사일인 현무-2와 현무-3 등 전략무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은 기념식에서 보국훈장 통일장을 받는다. 연합사령관이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훈장을 받는 것도 처음이다.
육군 특전사 대원 150명의 집단강하, 한미 양국 군의 연합 고공강하,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비행, 특공무술·격파 시범 등도 펼쳐진다.
<▲이전기사> 핵 개발·전술핵 도입 찬성 53.5% vs 반대 35.1%
<▼다음기사> 8월 취업자도 21.2만명↑ 4년반만에 최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