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20 13:59
 

정치 Politics
 

“‘문대중’ 돼 달라”… 한국당 (2017-08-11)
탈원전 정책 비판모임 개최
“文대통령, DJ처럼 전문가 의견 들어야”

자유한국당이 10일 개최한 문재인 정부 탈원전 정책 비판모임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에너지 정책을 추진할 때 전문가 의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비판 섞인 촉구가 쏟아졌다.
당 원전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이채익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 원자력의 과거와 미래'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하고, 이창건 원자력문화진흥원장을 특강 연사로 초청했다.
'한국 원자력 발전의 산증인'이라 소개받은 이 원장은 "나는 문재인 대통령이 '문대중' 대통령이 됐으면 한다"면서 "과거 김대중 대통령처럼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제대로 에너지 정책을 입안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과거 김대중 대통령이 집권 당시 원전 반대론자들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해 원전 4기를 설립했다는 점을 언급, 문 대통령도 에너지 정책 수립 시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다.
또 이 원장은 "방사성 폐기물 관리는 국민의 걱정만큼 심각하지 않고, 우리나라가 그것을 가장 안전하게 다루고 있다"면서 "원자력계가 국민과 환경보전에 더욱 크게 이바지할 수 있다"고 현 정권의 탈원전 정책을 반대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원자핵공학과를 전공하는 대학생들도 참석해, 국내 원자력 1세대인 이 원장과 질의응답을 나누기도 했다.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에 재학 중인 이영선 학생은 "신고리 5·6호기 관련 기술은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의 심사도 통과할 만큼 좋다"면서 "원자력 하면 한국이 생각날 수 있었으면 좋겠는데 탈원전 논의가 계속되면 이런 꿈이 멀어질 것 같아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세미나에는 정우택 원내대표와 김광림 정책위의장 등 원내지도부도 상당수 참석해 '탈원전 정책 반대'가 한국당의 당론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우리가 노하우·기술을 쌓아온 역사를 사장하는 경제적 자해행위이자 반국가적·반국민적 행태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탈원전 정책 실행 시) 전력 수급계획을 어떻게 할지에 대한 대안도 없으면서 '전기료 안 오른다, 걱정하지 말라, 신재생 에너지로 대체할 수 있다'라고 허황한 장밋빛 이야기를 한다"라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정부의 모든 정책발표를 보면 (임기가 끝나는) 5년 뒤는 없는 것 같이 느껴진다"면서 "재원대책도 없고 근본대책도 없다"라고 말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