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3 06:52
 

사회 Society
 

‘사드충격’ 2분기 제주 中관광객 92%↓ (2017-08-11)
소매판매 처음 꺾여…3.2% 줄어…면세점 타격 심각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한·중 갈등 탓에 2분기 제주지역 소비가 통계 작성 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2/4분기 시·도 서비스업 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을 보면 올해 2분기(4∼6월) 제주 소매판매는 1년 전보다 3.2% 감소했다.
통계청이 2010년 1분기부터 관련 통계를 발표한 이래 처음이다.
중국이 지난 3월 15일 사드 배치에 따른 한한령(한국관광상품 판매금지)을 내린 탓에 제주에 중국인 관광객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2분기 제주공항 기준 중국인 입국자는 1년 전보다 무려 92.4% 감소하며 면세점 매출이 크게 타격을 받았다는 게 통계청 설명이다.
손은락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서울은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도 보따리상이 면세점에서 구매해 크게 빠지지 않았지만, 제주는 관광지라서 바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울산(-2.1%), 경남·경북·전남(-1.4%) 등지도 소매판매 감소 폭이 작지 않았다.
소매판매가 증가한 곳은 충남(2.0%), 대구(1.7%), 서울(1.2%), 대전(1.1%), 경기(0.7%) 등 5개 시도뿐이었다.
2분기 서비스업 생산은 16개 시·도에서 1년 전보다 모두 증가했다.
충남(3.6%), 충북(3.2%), 경기(3.1%) 등은 보건·사회복지, 금융·보험, 부동산·임대 등에서 호조를 보여 증가율이 높았다.
특히 충남은 세종시 호조로 서비스업과 소매판매가 모두 성장했다.
세종 인구는 6월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14.2% 증가했고, 2분기 주택 매매량도 7.0% 늘어나는 등 호조세가 이어졌다.
반면 울산(0.5%), 대전(0.9%), 강원(1.0%) 등은 전문·과학·기술, 숙박·음식점, 도소매 등에서 부진해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