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8-16 22:23
 

경제 Economy
 

대우건설·삼성ENG (2017-08-08)
오만서 5조원대 공사수주



대우건설[047040]과 삼성엔지니어링이 오만에서 5조원이 넘는 수주 잭팟을 터트렸다. 최근 해외건설 수주가 부진한 가운데 오랜만에 나온 초대형 공사여서 수주 가뭄에 단비가 될 전망이다.
대우건설과 삼성엔지니어링은 오만 국영석유공사와 쿠웨이트 국제석유공사 간 합작회사인 DRPIC (Duqm Refinery & Petrochemical Industries Company LLC)가 발주한 두쿰 정유설비 공사의 패키지 1, 2번을 나란히 수주하고, 수주통지서(ITA)를 접수했다고 7일 밝혔다.
오만 두쿰 정유설비 공사는 오만 수도 무스카트(Muscat) 남쪽 550km에 위치한 두쿰 경제특구에 일산 23만 배럴의 정유플랜트를 건설하는 것이다.
총 3개 패키지로 나눠 발주됐으며, 이 가운데 패키지 1번과 2번을 우리나라의 건설사가 따냈다.
두 프로젝트의 수주 총액은 총 47억5천만 달러, 한화 5조3천억원 규모에 이른다. 이 가운데 파트너사를 제외한 대우와 삼성의 순수 공사 규모는 2조2천60억원이다. 패키지 3번은 이탈리아 사이팸(Saipem)사가 단독으로 수주했다.
대우건설은 패키지 1번을 스페인 건설회사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와 조인트벤처 형태로 총 27억5천만 달러(약 3조1천억원)에 수주했다. 정유시설 공장의 주공정을 건설하는 것으로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와 설계·구매·시공(EPC)을 공동으로 수행한다. 대우건설의 지분은 35%에 해당하는 9억6천250만 달러(약 1조800억원) 규모이며 공사 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오만에서 1999년 방파제 공사를 시작으로, 2011년 두쿰 수리조선소와 2015년 오만에서 가장 큰 2천MW급 발전소를 성공리에 완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정유공장 건설의 풍부한 노하우가 있는 파트너사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패키지 2번 기반시설 공사(U&O·Utilities & Offsites)에 대한 수주통지서(ITA)를 접수했다, 영국의 EPC사인 페트로팩(Petrofac)과 공동(50대 50 조인트 벤처)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공사 총액은 약 20억 달러(약 2조2천억원)이며 이중 삼성엔지니어링의 계약 규모는 약 50%인 1조1천260억원이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알바생 10명 중 7명
<▼다음기사> ‘양도세 중과’ 부동산 대책…의도치 않은 세수증대 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