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0-18 02:05
 

1면 Front Page
 

사드보복·해외여행에 상반기 서비스 적자 사상최대 (2017-08-04)
中 관광객 급감에 여행수지 적자 작년 2배로 ‘껑충’
6월 경상수지 흑자는 70억달러… 64개월 연속 흑자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서비스수지 적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반도 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영향이 컸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17년 6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올해 상반기 서비스수지는 157억4천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적자 규모가 반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직전인 2016년 하반기(97억8천만 달러 적자) 기록을 경신했다.
정규일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브리핑에서 "여행수지와 운송수지 악화로 서비스수지 적자가 확대됐다"며 "사드와 관련한 중국 조치의 영향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반면, 해외출국자는 급증했다"고 말했다.
상반기 여행수지 적자는 77억4천만 달러다. 반기 기준으로 2007년 하반기(82억5천만 달러 적자) 이후 사상 두번째로 많았다.
1년 전인 작년 상반기(35억 달러)와 비교하면 2배를 넘는 수준이다.
특히 6월 적자는 13억9천만 달러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충격이 컸던 2015년 7월 14억7천만 달러 이후 23개월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6월 중국인 입국자는 25만5천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66.4%나 감소했다.
해외여행 열기도 적자 규모를 키웠다.
여행수지에서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쓴 지급액은 상반기 143억2천만 달러로 작년 같은기간에 견줘 16% 늘었다.
운송수지 적자 역시 상반기에 22억8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세계 해운업 업황이 부진한데가 지난해 한진해운 파산 사태 영향이 지속된 탓이다.
서비스수지 부진으로 경상수지 흑자도 30%나 축소됐다.
올해 상반기 상품과 서비스 등을 포함한 경상수지 흑자는 362억7천만 달러로 작년 상반기(516억9천만 달러)보다 154억2천만 달러 줄었다.
6월 경상수지 흑자는 70억1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의 58% 수준이다.
다만, 2012년 3월부터 64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하면서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다시 썼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가 한국은행 전망(700억 달러)대로 줄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4%대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상반기 상품수지 흑자는 583억5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624억9천만 달러) 보다 41억4천만 달러(6.6%) 줄었다.
한국은행은 설비투자 기계류 도입과 원유 등 에너지류 단가 상승으로 수입이 늘면서 흑자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이전기사> 육군, 전체 공관병 100여명 인권침해 전수조사 착수
<▼다음기사> 北, 南 외면한 채‘대미압박’에 사실상 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