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8-16 22:19
 

경제 Economy
 

금리인상 가능성 재차 시사 (2017-08-01)
‘경제상황 뚜렷이 개선되면’ 전제 달아
“가계부채 안정 위해 정부·감독당국 등과 긴밀히 협의”

한국은행이 통화정책 완화정도 조정이 필요할 수 있다고 언급하며 금리인상 가능성을 재차 시사했다.
한은은 31일 발표한 통화신용보고서에서 '향후 통화신용정책 운영방향'으로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앞으로 경기회복세가 지속되는 등 경제상황이 보다 뚜렷하게 개선되면 통화정책 완화정도 조정이 필요할 수 있을 것이므로 이러한 가능성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이주열 총재가 6월 12일 창립 기념사를 통해 처음 방향을 튼 이래로 줄곧 같은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이 총재는 13일 금융통화위원회 후 기자간담회에서도 성장세가 뚜렷해진다면 완화정도 축소 조정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금통위도 당시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국내경제는 견실한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되나 수요 측면에서 물가상승 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날 보고서에 담긴 내용과도 같다.
다만, 당시 이 총재는 긴축으로 선회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하며 지난달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발언을 소개했다.
드라기 총재는 '성장세가 확대되면 별도 조치가 없더라도 통화정책이 좀 더 완화적이게 된다, 그래서 기존 수준 통화정책 스탠스를 유지하기 위해서 완화 정도 축소 조정이 필요할 수 있다. 그렇더라도 그것은 긴축으로 가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은은 4월에 이어 3개월 만에 나온 이번 보고서에 통화정책 유효성을 높이기 위해 정책적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이와 관련 금융중개지원대출이 성장잠재력 확충에 기여할 수 있는 부문이나 고용에 적극적인 중소기업 자금 지원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제도를 운용하겠다고 말했다.
한은은 또 금융시스템 안정성 강화를 위해 정부·감독당국 등과 긴밀히 협의해 가계부채의 높은 증가세를 안정화시키는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은은 시장금리 상승 압력 등으로 취약차주 등 채무상황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한은은 "가계부채 문제는 단기적 경제정책 뿐 아니라 인구구조 변화와 주택시장·가계 신용 수급구조 등 구조적 요인에도 기인하므로 장기적 관점에서 가계부채 문제 연착륙을 유도할 수 있도록 대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전기사> 7월 소비자물가 2.2%↑
<▼다음기사> 정부 “올해 GDP 2.6→3.0% 상향” 3년 만에 3%대 탈환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