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8-16 22:08
 

1면 Front Page
 

상반기 채무조정 신청자 급증 (2017-07-27)
60세 이상 고령층 ↑↑

올 상반기에 채무조정 신청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상 고령층에서 증가율이 높았다.
신용회복위원회가 26일 발표한 '2017년 2분기 신용회복지원 실적' 자료에 따르면 상반기 개인워크아웃 신청자는 4만3천698명으로 지난해 하반기(3만9천224명)보다 11.4%(4천474명) 늘었다.
개인워크아웃은 연체 기간이 3개월 이상인 채무를 대상으로 원금을 줄여주는 프로그램이다.
또 연체 기간이 31일 이상 90일 미만인 채무자에게 이자 감면 등을 통해 신용불량자가 되지 않도록 지원하는 프리워크아웃 신청자는 9천578명으로 지난해 하반기(9천131명)보다 4.9%(447명) 증가했다.
개인워크아웃과 프리워크아웃을 모두 포함하는 채무조정 신청자는 5만3천276명으로 10.2%(4천921명)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 고령층의 증가율이 높았다.
개인워크아웃의 경우 60대 이상의 신청자가 4천176명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31.9%(1천10) 늘었고, 프리워크아웃도 761명으로 25.0%(152명) 증가해 개인워크아웃과 프리워크아웃 60대 이상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 2분기 법원과 연계해 개인회생·파산 면책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패스트트랙은 784명이 신청해 지난 1분기(669명)보다 115명(17.2%) 늘었다.
또 채무조정자 중 성실 이행자에게 생활안정자금 등의 긴급자금을 지원하는 소액금융은 지난 2분기 5천192건, 총 166억9천300만원이 지원됐다.



<▲이전기사> 화난 美, 中 겨냥해, 제재 강화
<▼다음기사> 文정부, 5년간 ‘사람중심 경제’로 양극화 없는 3% 성장 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