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8-16 22:12
 

1면 Front Page
 

6·19대책 이전 만큼 올랐다 (2017-07-24)
거침없는 서울 아파트값

6·19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발표 한 달이 되면서 주간 아파트값 오름폭이 대책 발표 이전 수준으로 회귀했다.
21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0.41% 올라 지난주(0.29%)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이는 지난달 12일 정부의 중개업소 합동 단속이 시작되기 직전인 지난달 9일 주간 상승률(0.45%)과 비슷한 수준의 가파른 상승세다.
6·19대책 이후 한 달간 서울 아파트값은 1.26% 올랐다. 대책 발표 직전 한 달간 1.7% 오른 것보다는 상승 폭이 둔화한 것이지만 6월 중순 이후 3주가량 중개업소 단속으로 영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것을 감안하면 만만치 않게 오른 것이다.
이번 주 재건축 아파트값은 0.43% 올라 지난주(0.44%)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일반 아파트값은 0.41%로 지난주(0.26%)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재건축 상승세가 일반 아파트로 오름폭이 확대되고 있는 모양새다.
5천930가구에 이르는 둔촌 주공아파트의 이주가 20일부터 본격화되면서 강동구의 매매가격이 0.97%로 가장 많이 올랐다. 재건축 이주 수요들이 인근 주택 매수세로 유입되고 있는 것이다.
강동구 둔촌동 초원동아, 중앙하이츠, 현대2차 등은 금주 500만∼5천만원 가량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광진구와 노원구가 0.74%로 뒤를 이었고 송파(0.64%)·강남구(0.49%) 등 다른 강남권 단지도 강세를 보였다. 송파구도 투자수요가 늘면서 오금동 현대2, 3, 4차 아파트가 1천만∼3천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 역시 0.17% 상승하며 지난주(0.07%)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입주물량이 증가하고 있는 동탄신도시는 0.04% 하락했지만 분당(0.39%)·위례(0.36%)·일산(0.16%)·평촌(0.16%) 등은 상승했다.
분당 서현동 효자동아는 1천만원, 정자동 한솔주공5단지는 500만∼1천만원 정도 가격이 올랐다.
한동안 가격이 약세였던 위례신도시도 최근 저가 매물이 소진되면서 강세로 돌아섰다. 송파구 장지동 위례신도시송파푸르지오와 위례24단지 꿈에그린이 주택형별로 500만∼2천500만원 상승했다.
일산에도 소형 주택형에 대한 투자수요 증가로 장항동 호수4단지LG롯데가 500만∼2천만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인천은 0.06%로 서울·신도시보다는 상대적으로 가격 상승 폭이 낮았다.
과천시가 0.44%로 가장 많이 상승했고 안양(0.19%)·의왕(0.17%)·고양(0.15%)·구리(0.15%)·광명시(0.14%)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이전기사> 당정청, 증세논의 본격화
<▼다음기사> 정부조직법 개정안 국회 통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