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2-14 09:41
 

1면 Front Page
 

국내 첫 원전 40년 만에 퇴역식 (2017-06-20)
해체 작업에 최소 15년, 6천437억원 들어갈 것으로 추산
원전 수명연장 없고 신규 원전 백지화 등 원전정책 전환

국내 첫 원자력발전소 '고리 1호기'(587㎿급)가 가동 40년 만인 19일 퇴역식을 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국내 상업용 원전이 퇴출당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전 운영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은 19일 오전 10시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수원 직원, 주민 등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리 1호기 퇴역식을 열었다.
퇴역식은 국민의례, 경과보고, 치사,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노기경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인사말에서 "정전 사고로 인근 주민이 놀란 일도 있었지만 그동안 시민·사회단체의 역할로 원전의 안전과 투명성이 높아졌다"면서 "시민·사회단체와의 간격을 좁히도록 한수원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선규 부산 YWCA 회장은 인사말에서 "우리와 약속하신 신고리 5, 6호기 건설 백지화 약속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앞서 지난 17일 오후 6시 고리 1호기로 들어가는 전기를 차단한 데 이어 약 38분 뒤 원자로의 불을 껐다.
사람으로 치면 심장이 멈춰 사망선고가 내려진 셈이다.
평소 300도에 달하는 고리 1호기 온도는 이때부터 서서히 식어 19일 0시 영구정지 기준인 약 93도까지 떨어졌다.
고리 1호기는 1977년 6월 18일 원자로에 불을 붙인 이후 1978년 4월 29일 본격적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당시 고리 1호기의 총 공사비는 3억달러(약 3천400억원)로 1970년 우리나라 1년 국가 예산의 4분의 1에 달하는 규모였다.
막대한 사업비로 국내외에서 무모한 사업이라는 평가가 많았지만 정부는 영국과 미국 등으로부터 돈을 빌려 공사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