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6-23 12:20
 

정치 Politics
 

박주선 “文대통령, 5대원칙 폐기했나” (2017-06-20)
“인사사태 조국 책임, 운영위 소집해야…문정인 발언에 아연실소”
“강한 야당 되겠다… 추경, 공무원 증원 조정해 재정부담 최소화”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은 협치를 포기하고 독선과 독주를 선언한 것이다. 인사 5대 원칙을 폐기할 것인지 공개질의한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인사원칙을 유지한다면 왜 원칙에 어긋나는 인사를 계속 국무위원 후보자로 내정하고 청문요청하는가. 원칙 폐기라면 문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청와대가) 개혁을 위해, 정부를 구성을 빨리해야 한다는 이유로 인사수석과 민정수석이 인사를 부실하게 검증했다고 변명하는데, 개혁을 할 사람이 5대 원칙을 어기고 비리에 연루된 사람밖에 없나"라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친문(친문재인)·선거보은·코드 인사라는 세 가지 행태만 바꾸면 국민의 충실한 공복이 될 후보자들이 널려있다"고 지적했다.
박 비대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공약은 팽개치고, 인사는 부실하고, 안보는 구멍 뚫리고, 외교는 좌충우돌, 경제는 우왕좌왕하는 등 국정 전반에 걸쳐 준비되지 않은 허술함을 보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는 "여당으로서 정치력과 협상력을 전혀 못 보여줬다. 청와대의 거수기, 청와대의 국회 출장소 역할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당이 제시한 인사 '3+1' 원칙에서 벗어나는 인사는 예외 없이 부적격 처리하겠다. '강한 야당'의 원칙을 지키는 야당의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서는 "수요조사 이후 공무원 증원·감원 부문을 조정해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겠다"며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제시된 예산과 법률은 확고한 기준에 맞춰 검증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이전기사> 한국당, 인사문제 공세에 문정인 사퇴론까지 ‘십자포화’
<▼다음기사> 靑, 법무 등 후속인선 숨 고르기… 野에 ‘강온양면’ 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