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11-18 12:14
 

정치 Politics
 

靑, 법무 등 후속인선 숨 고르기… 野에 ‘강온양면’ 전략 (2017-06-20)
‘안경환 쇼크’로 검증 강화·野반발 관망…野 견제 속 협치기조 유지
20일 첫 인추위 거쳐 인선 가닥 잡을 듯… 민정 책임론은 ‘일축’

청와대가 19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 쇼크'로 후속 인선을 한 템포 쉬어가는 형국이다. 아직 인선하지 않은 법무·산업통상자원·보건복지부 등 3개 부처 장관 발표를 이날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기존 검증받던 인사에 새로운 후보를 더해 인선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며 "오늘은 인선 발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 정부 출범 41일째를 맞아 조각이 시급한 데도 청와대가 속도 조절에 나선 것은 집권 초 인사 잡음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안경환 낙마'로 검증에 더욱 신중을 기하려는 움직임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안 후보자 사퇴의 결정적인 사유였던 '혼인무효 판결'을 청와대가 사전에 파악하지 못한 게 검찰 개혁을 위한 회심의 안경환 카드를 무위로 돌린 것은 물론 인사 난맥 정국을 더욱 꼬이게 만든 결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목표의식이 앞서다 보니 약간 검증이 안이해진 것 아닌가"라며 "스스로도 마음을 새롭게 느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 난맥상의 원인을 야권의 비협조로 규정했던 문 대통령이 처음으로 비판의 칼날을 내부에 들이댄 것으로, '조국 민정수석실'을 향한 것이란 점은 주지의 사실이다. 문 대통령의 이례적인 질타에 청와대는 검증 과정을 한 번 더 들여다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 조성된 것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따른 야권의 반발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강 장관에 대한 잇단 임명으로 야권이 '협치 파괴'라고 반발하는 국면에서 자극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선을 잠시 멈췄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도 "대통령과 야당 간 인사에 관한 생각이 다를 수 있는데 마치 대통령과 야당 간에 전쟁을 벌이는 것처럼 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야당을 비판하면서도 협치를 지속하겠다는 의중을 드러낸 바 있다.
일단 청와대는 새 정부 들어 처음으로 20일 가동하는 인사추천위원회를 거친 다음 장관 추가 발표 시점을 조율할 것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물론 인추위 가동이 기존에 진행했던 검증을 무시하고 새판을 짜겠다는 의미는 아니다. 검증 중인 인사들과 새롭게 추천된 인사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장으로 인추위를 활용할 수도 있다는 게 청와대의 생각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인선 중인 장관과 인추위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면서도 "굳이 인추위를 열기 전에 발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