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7-26 03:36
 

정치 Politics
 

野 “문정인 발언, 한미동맹 근간 흔들어” 맹비난 (2017-06-20)
한국당·바른정당 “위험한 발상…靑이 책임 물어야”… 사퇴 요구도
국민의당 “대통령 의중 공개해 한미이견 노출…협상의 ABC도 몰라”

야권은 19일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가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한미동맹의 근간을 흔드는 발언"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보수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한미동맹에 미칠 악영향이 우려된다면서 문 특보를 향해 '문재인 대통령의 상전', '김정은의 특보'라고 맹비난한 뒤 문책과 특보직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당은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전략을 성급히 노출시켰다며 강한 우려를 표시했지만, 공식적으로 사퇴 요구 수준까지 나아가지는 않았다.
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이쯤 되면 문 특보는 외교·안보의 폭탄이나 마찬가지"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상전 노릇이나 멘토 말고 사퇴해야 한다. 문 대통령도 개인 발언으로 치부하지 말고 강하게 대처하라"고 요구했다.
이현재 정책위의장도 "문 특보는 단순 참모가 아니라 멘토라 할 만하고 외교·안보 '상장관'이라는 말이 회자된다. 이번 발언은 향후 외교·안보정책의 계산된 발언"이라며 "문 대통령은 특보 발언이 공식입장과 다르다면 사표를 받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대북제재 국면에서 미국 측과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대북 유화 제스처를 보인 것이 한미동맹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통령의 의중을 공개해 한미 이견을 노출시켰다. 외교 협상의 ABC도 찾을 수 없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는 YTN 라디오에서도 "(문 특보 발언에) 아연 실소를 할 수밖에 없다. 대북정책은 한미동맹 기조 속에 진행돼야 하는데 미국을 자극하는 이야기가 왜 필요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충격 발언", "위험한 발상"이라고 비판한 뒤 "좌충우돌 평지풍파를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압박했고, 김세연 사무총장은 "지금 이 순간 흐뭇하게 웃을 김정은을 떠올려보기를 바란다"고 꼬집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이전기사> 국정원 개혁위 발족 ‘적폐청산 TF’ 꾸려 정치개입 의혹 조사
<▼다음기사> 운영위 소집 충돌…野 “조국·조현옥 나와라” vs 與 “발목잡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