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6-23 12:18
 

문화/스포츠 Culture/Sports
 

진도군, 월가리 장미마을에 (2017-06-20)
또 하나의 명물 벽화 탄생 ‘프로포즈’




진도군 군내면 월가리 장미마을이 명품 마을로 변신하고 있다.
지난 8일 월가리 장미마을 골목 담장과 주택 벽면에 동화와 같은 그림들이 새겨지자, 마을 주민들의 웃음꽃이 넝쿨져 담장을 이리저리 타고 넘었다.
마을 어르신들이 옛 기억을 더듬어 직접 그림을 그리고, 100년 인생을 담은 시(詩)를 썼다. 월가리 장미마을이 세상을 향해 장미꽃을 내밀 듯 어르신들도 세상 사람들에게 첫 프러포즈를 한 것이다.
이 수줍고 소박한 작품을 밑그림 삼아 목포 반딧불벽화봉사단 화가들이 담장 벽면에 생생한 이야기를 그려넣었다.
전문 작업자들이 설계된 그림을 벽면에 복사하는 보통 벽화와는 차원이 달랐다. 마을 주민들이 직접 참여했고, 주민들의 닳고 닳은 지문과도 같은 삶의 이야기들이 화가들의 손자락을 빌어 빈 벽면을 채워나갔다.
이번 벽화 사업은 진도군 지역개발과에서 추진하는 마을만들기 사업이다. 앞서 진행되고 있던 데크형, 성곽형 담장 만들기에 이어, 허전하게 비어 있던 공간들에 마을 주민들의 삶이 담긴 벽화가 채워지면서 월가리 장미마을은 지금 새로운 마을 탄생 신화를 써 나가고 있다.
월가리 장미마을에서 전라남도마을공동체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전라남도 마을활동가 김재현씨는 “잡초 무성하던 마을 길섶에 장미를 심고, 허물어지던 담장을 다시 쌓아올리기 시작하던 순간이 떠오른다”며 “마을에 사시는 분들은 변화를 체감하지 못할 수 있지만, 오랜만에 우리 마을에 오시는 분들은 깜짝 놀라며 응원과 찬사를 숨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을 주민들, 특히 청년들의 자발적인 마을가꾸기 활동이 수년간 지속되면서 때로는 지칠 때도 있지만, 우리 마을의 열정과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 진도군과 전남도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허권준기자 hkj1004hanmail.net)
<▲이전기사> 인천서구, 2017 비바 잉글리쉬 골든벨
<▼다음기사> 군포시, ‘1만일의 기록’ 매뉴얼 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