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9-25 02:29
 

경제 Economy
 

중장년 창업지원 예산, 청년의 10분의 1 (2017-06-19)
IBK경제연구소 분석…“중장년층 창업기업 성장·생존율, 청년보다 높아”

정부가 청년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청년 창업지원을 확대하면서 청년 창업지원 예산이 중장년 지원 규모의 10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IBK경제연구소는 지난해 창업지원 예산을 분석한 결과 만 39세 이하 청년 전용 창업지원 사업 예산은 492억원으로 만 40세 이상 중장년층 전용 창업지원 예산(49억원)의 10배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창업지원 예산 가운데 지급 기준이 연령대로 구분되는 것만을 대상으로 IBK경제연구소가 분류한 결과다.
만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한 청년 전용 창업지원 사업은 총 3건에 492억원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청이 운영하는 청년 창업가 지원 프로그램인 '청년창업사관학교' 예산이 260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스마트벤처창업학교'가 132억원, 창업인턴제가 100억원이었다.
반면, 숙련인력의 창업 비중이 높은 40세 이상 중장년층에 대한 전용 창업지원은 양적·질적으로 빈약한 실정이다.
지난해 중장년 창업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청 산하 창업진흥원이 운영하는 '시니어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이 유일하며 예산도 49억원에 불과했다. 지난해 신설 법인 중 대표자가 39세 이하인 법인이 28%에 그친다는 점까지 고려하면 청년 창업지원 비중은 더욱 높아진다.
하지만 인구 고령화와 구조조정으로 현장 경험을 갖춘 숙련인력 은퇴가 급격히 늘어나는 상황에서 중장년층 창업지원도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실제 경험과 경력이 많은 중장년층 창업 기업은 성장성이나 생존율 면에서 청년을 뛰어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IBK기업은행이 2012년 자사와 여신 거래를 시작한 창업 기업의 2015년 말 기준 신용등급 하향률과 대출증가율 등을 통해 창업 기업 대표자 연령·성별과 거래 성과 간 관계를 측정한 결과 건전성·성장성을 합친 종합 순위에서 50세 이상 남성과 40대 남성이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어 39세 이하 남성과 40대 여성이 공동 3위였다. 또 창업 기업 대표가 창업 이전 같은 업계에서 일한 경력이 길수록 기업 생존율과 3년 후 매출 증가, 수익성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기사> “중소기업 중심 경제 만들어달라”…생계형업종 법제화 건의
<▼다음기사> AI 사태로 닭고기 수출길 막혀…삼계탕 中 수출도 중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