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6-23 01:34
 

정치 Politics
 

정우택 “文대통령, 야3당에 선전포고…야권 긴밀공조” (2017-06-16)
“야3당 공통적인 의견 취합해 여당에 줘야…강경한 수단 강구”
“강경화 임명 강행시 김이수 인준안·추경·정부조직법 문제 발생”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방침과 관련해 "야3당에 대한 사실상 선전포고로 본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이날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지역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민생 A/S센터' 현장 방문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은 야3당의 일치된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강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이겠다는 의도를 밝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문 대통령의 밀어붙이기가 현실화된다면 국회 차원의 협치가 사실상 끝난 것은 물론이고, 우리 야당으로서도 보다 강경한 수단을 강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가 왜 있느냐는 청문회 무용론도 심각하게 제기될 것"이라며 "순조로운 국정 운영을 위해서 야당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게 내몰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강경화 후보자 임명 강행 시 문재인 정부의 독주와 독선에 강력하게 저항할 것"이라며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처리 문제와 추가경정예산안, 정부조직법 등 각종 현안에도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국회 현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경우에 따라서는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공동보조를 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권한대행은 또 "청와대 대변인이 국회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사하는 데 참고하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국회를 대통령의 참고기관 정도로 보는 부적절하고 비현실적 인식"이라며 "놀라울 따름이고, 어이가 없을 지경"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 권한대행은 KBS 라디오에 출연해 강 후보자와 관련해 "야당의 공조가 필요하다고 본다"며 "(문재인 정부가) 독주를 하겠다는 입장이 강하기 때문에 야3당이 공통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여당에 취합된 의견을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한미 정상회담이 가까워졌으니 강 후보자를 그냥 임명해야겠다고 하는데 한미 정상회담이 도덕적 부적격과 자질·능력 미흡이라는 부분을 정당화시킬 수 없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서는 "교수 시절 고위공직자의 도덕성을 강조하던 분이 지금은 위장전입도 하고 만취 음주운전을 한 사람을 내놓고 있다"며 "어제 의원총회에서 조 수석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
<▲이전기사> 안행위,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다음기사> “모든 선택지 열어놓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