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6-23 12:16
 

1면 Front Page
 

신고리 5·6호기 중단→재검토 (2017-06-05)
잇딴반발로 한발 물러선 새정부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중단을 공약했던 새 정부가 잇단 반발에 부딪혀 일단 한걸음 물러섰다.
'탈(脫) 원전'이라는 커다란 틀은 유지하지만, 공사가 어느 정도 진척된 신고리 5·6호기는 일단 검토 후 중단 여부를 다시 논의하기로 한 것이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김진표 위원장은 2일 산업통상자원부·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수력원자력 합동보고에서 "신고리 5·6 호기는 전체 원전 안정성 등을 깊이 있게 논의·검토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최종 결정이 이뤄지기 전까지 신고리 5·6호기 공사는 계속 진행하기로 했다.
원전의 비중을 점차 줄여가야 한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지만, 신고리 5·6호기의 중단은 일단 '보류'한 셈이다.
국정기획위 박광온 대변인은 "이 문제는 이해당사자가 매우 많고 관심 두는 분들도 많다"며 "다양한 견해를 다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너무 늦지 않게 결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탈원전 정책은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 중 하나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신규 원전 건설 전면중단과 건설 계획 백지화,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월성 1호기 폐쇄, 탈핵에너지 전환 로드맵 수립 등을 공약했다.
국정기획위가 이미 보고를 마친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다시 불러 추가 보고를 받은 것도 에너지 정책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여준다.
그러나 신고리 5·6호기를 중심으로 반발이 강하게 일었다.
이미 공사가 30%가량 진척된 신고리 5·6호기의 경우 건설이 중단된다면 한수원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신한울 3·4호기나 천지 1·2호기는 아직 착공 전이지만 환경영향평가, 용지매입 등에 이미 상당한 비용이 들어간 상태다.
신고리 5·6호기가 건설 중인 울산광역시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은 지난달 29일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공약 철회를 요구하는 서명 운동에 들어갔다.
한수원 노조는 2일 '일방적인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시도 철회하라'는 제목의 대의원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전기사> 대북 압박수위 높인 美…남북 민간교류 본격화한 韓
<▼다음기사> 文대통령 “가계부채 종합방안 8월 중 마련” 지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