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9-25 02:33
 

1면 Front Page
 

軍, 北탱크 킬러 유도무기 (2017-06-02)
‘현궁’ 품질인증 사격 성공
본격 생산 단계 진입… 올해 안으로 전력화 예정

군 당국이 북한군 탱크를 파괴하는 보병용 유도무기 '현궁'의 품질인증 사격시험에 성공했다.
방위사업청은 "지난달 30일 경기도 포천 다락대 시험장에서 보병용 중거리 유도무기 현궁 최초 생산품의 품질인증 사격시험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고 1일 밝혔다.
품질인증 사격시험은 무기체계 연구개발 단계에서 충족된 성능이 생산품에서 그대로 구현되는지 확인하는 절차다.
이번 사격시험은 국방기술품질원 주관 아래 방사청과 개발업체인 LIG넥스원이 협의체를 구성해 현궁 초도생산 장비로 진행했다.
사격시험에서 현궁은 유효 사거리(2∼3㎞), 관통력, 광학, 탐지·추적 등 여러 성능 기준을 충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궁은 본격적인 양산 단계에 들어가게 됐다.
군이 올해부터 전력화할 예정인 현궁은 노후화한 90㎜, 106㎜ 무반동총과 토우 미사일을 대체하는 보병대대급 대전차 유도무기다.
국내 기술로 개발한 첫 대전차 유도무기인 현궁은 기존 대전차 화기와는 달리 주·야간 사격이 가능하고 유효 사거리와 관통력 등 성능이 뛰어나다.
개인 휴대나 소형전술차량 탑재 방식으로 적 전차의 상부와 정면을 공격한다. 유도탄이 발사되면 추가 조작 없이도 표적을 추적해 타격하는 '발사 후 망각'(Fire & Forget) 기능이 있어 사수의 생존성과 명중률을 높였다.
유도탄에 탄두 두 개가 직렬로 배치돼 있으며, 앞에 있는 탄두가 먼저 폭발해 적 전차의 '반응장갑'을 무력화한 다음 뒤에 있는 주탄두가 장갑을 꿰뚫고 들어가 폭발하는 '이중성형작약탄두' 기술을 적용했다.
현궁은 외국의 비슷한 무기체계인 이스라엘의 스파이크(Spike-MR)와 미국의 재블린(Javelin) 등에 비해 소형화·경량화돼 운용이 간편하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