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7-26 03:34
 

1면 Front Page
 

美, 北ICBM 대비 첫 요격시험 “격추 성공… 중대 이정표” (2017-06-01)
미 국방당국자 “정교한 목표물 요격은 GMD 시스템의 엄청난 성과”

미국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공격에 대비해 가진 첫 요격시험에서 성공을 거뒀다고 미 국방부가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국방부는 이날 성명에서 미 본토에 대한 ICBM 공격을 가정한 요격시험을 실시했으며, 태평양 상공에서 가상의 ICBM을 격추했다고 밝혔다.
요격시험은 태평양 마셜군도 부근에서 미 본토를 향해 미사일로 가상 공격을 하면 캘리포니아 주(州) 반덴버그 공군기지 내 지하 격납고에서 요격미사일을 발사해 태평양 상공 외기권에서 격추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로이터통신 등은 이날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요격미사일이 발사되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시험은 북한이 향후 ICBM을 개발해 미 본토를 공격하는 상황을 가정한 것이다.
미 국방부 미사일방어국(MDA)은 이번 시험에는 ICBM 모형 대신 기존 미사일보다 비행 속도를 한층 빠르게 만든 '맞춤형' 미사일을 사용하며, 차후 ICBM 모형을 이용한 시험 단계로 나아갈 것으로 밝혔다.
미국이 북한의 ICBM 공격 방어를 위한 요격시험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이 지난 14일 최대 사거리 4천500~5천㎞의 준(準)ICBM인 '화성-12형' 시험발사에 성공하고, 향후 2~3년 내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ICBM 개발에 성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개발 속도가 빨라지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전기사> 당정 “11조원 일자리 추경, 국채발행 없이 6월내 처리노력”
<▼다음기사> 행자 김부겸·문화 도종환·국토 김현미·해양 김영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