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일보를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추가 | 홈으로
 
PDF신문 | 정기구독 | 기사제보 | 광고문의

2017-09-25 02:36
 

1면 Front Page
 

행자 김부겸·문화 도종환·국토 김현미·해양 김영춘 (2017-05-31)
文대통령 조각 본격화… 후보자 4명 모두 민주당 소속 현역의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로 김부겸(59) 더불어민주당 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로 도종환(63) 민주당 의원을 각각 지명했다.
또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각각 민주당 소속의 김현미(55) 의원과 김영춘(55) 의원을 발탁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경북 상주 출신인 김 행자부 장관 후보자는 여권의 불모지인 대구를 지역구로 둔 4선 중진으로 균형발전 측면에서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에 기용될 것이란 전망이 많았다.
김 후보자는 지난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했다가 중도 하차했지만 이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정권 교체에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충북 청주 출신인 도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19대 국회 때 비례대표로 여의도에 입성했으며, 20대 총선에서 노영민 전 의원의 지역구(충북 청주시흥덕구)를 이어받아 재선에 성공했다.
시집 '접시꽃 당신'으로 유명한 도 후보자는 대선 캠프에서 문화예술정책위원장 겸 문화예술교육특보단장으로 활동했다.
3선 의원인 김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당 대표 때 비서실장을 맡은 이력이 있으며,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을 지냈다.
전북 정읍 출신의 김 후보자는 대선 캠프에서는 방송콘텐츠본부 공동본부장으로 활동했다.
부산 출신인 김 해수부 장관 후보자는 3선 의원으로 현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대선 캠프에서도 농림해양정책위원장을 역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한 공직 후보자 3명의 위장전입 의혹 문제로 인사원칙 위배 논란이 벌어진 이후 문 대통령이 내각 인사 발표를 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른바 5대 인사원칙 준수 방침을 재확인하고 인사원칙 위배 논란에 대해서는 국민과 야당에 양해를 구한 바 있다.



(윤경기자 kyoung@sidae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