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김국희, 이서진에 '심쿵' 폴인럽→입맞춤 엔딩

조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22/11/30 [10:22]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김국희, 이서진에 '심쿵' 폴인럽→입맞춤 엔딩

조정현 기자 | 입력 : 2022/11/30 [10:22]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김국희가 이서진과의 '심쿵' 엔딩을 장식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는 마태오(이서진 분)에게 솔직하지만 담담하게 사랑 고백을 전한 유은수(김국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은수는 메쏘드엔터에 새로운 대표로 온 구해준(허성태 분)이 구조조정을 진행, 한순간 업무 환경 등 많은 것이 급변하자 탐탁지 않아 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이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릴 마태오를 신경 쓰며 근심 걱정을 감추지 못했는데, 며칠째 사무실을 비우는 것은 물론, 연락 또한 닿지 않자 불길한 느낌에 휩싸여 그를 직접 찾아 나섰다.

 

이어 119 대원들을 대동해 마태오의 오피스텔을 찾아간 유은수는 현관문을 부수곤 안으로 들어섰고, 마태오를 발견하자 안도감에 눈물을 터뜨리며 그를 꽉 끌어안았다. 그제야 마음이 진정된 유은수는 급하게 뛰어오느라 넘어져 생긴 상처들을 발견했고, 약을 발라주고 밴드를 붙여주는 마태오의 따스함에 감동한 것도 잠시 "저 가슴이 너무 뛰어요 이사님"이라며 사랑에 빠진 눈빛을 보내며 입을 맞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김국희는 일편단심 마태오밖에 모르는 '프로 짝사랑러' 유은수를 통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루종일 마태오 생각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 모습부터 자꾸만 계속되는 걱정에 극단적인 상상까지 하게 되는 모습 등 짝사랑을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면면들을 현실적이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마태오의 다정한 손길에 한순간 사랑에 깊이 빠져버린 유은수를 눈빛 표정 호흡 등으로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든 김국희이기에, 그의 용기 있는 고백에 안방극장의 응원 역시 이어지고 있는바. 앞으로도 계속될 김국희의 '이서진바라기' 스토리는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