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 '업무개시명령' 관련 논평 발표

법위에 군림하는 떼법, 저임금 노동자, 서민, 대한민국 경제를 유린한 ‘불법종식명령’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2/11/29 [16:22]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 '업무개시명령' 관련 논평 발표

법위에 군림하는 떼법, 저임금 노동자, 서민, 대한민국 경제를 유린한 ‘불법종식명령’

시대일보 | 입력 : 2022/11/29 [16:22]

 

 



29일 국민의힘 양금희 대변인은 화물연대 불법파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에 대해 대한민국 경제를 유린한 '불법종식명령'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논평 전문.

 

오늘 정부가 화물연대파업의 시멘트 분야 운송 거부자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복합위기의 어려운 국가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화물연대는 경제소생을 바라는 민생과 국민경제를 볼모삼아 산업기반의 핏줄인 물류를 중단시켰다.  

 

이로 인해 시멘트 출고량이 90% 이상 급감하고, 건설현장의 약 50%에서 레미콘 공사가 중단되었으며, 일부 주유소에서는 재고 부족이 발생하는 등 하루 3천억 이상 손실이 추정되었다. 

 

불법파업으로 나라 경제가 파탄나고 국민의 고통과 불안을 방치하는 것은 정부의 역할이 아니다. 

 

물류 반출이 막힌 주요 항만 터미널에는 컨테이너 성벽이 쌓이고, 전국 건설 현장의 전반에 해당하는 508곳에서 레미콘 타설이 중단됐다.

 

주유소에는 휘발유 재고 없음 안내문이 붙기 시작했고, 축산농가에서는 당장 먹일 사료가 동날까 시름이 깊다.  

 

비상 수송차량을 경찰차가 에스코트하고 새벽 시간 속도 높여 운행해야 날아오는 쇠구슬을 피할 수 있다.  

 

“세상을 멈추겠다”는 집단이기주의적 구호를 외치며 시작한 화물연대의 불법 파업 6일째, 대한민국의 모습이다.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불법파업에 대한민국 산업이 멈추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수준에 이르렀다. 

 

이에 더해 서울지하철노조는 내일부터, 철도노조는 내달 2일부터 파업을 예고했다. 직장인의 출퇴근을, 학생들의 등하교를 투쟁의 볼모로 삼겠다는 의도이다.

 

봄이 되면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춘투를 여름이면 노동조건 개선 운운하며 하투를 가을이면 기업과의 교섭에서 우위를 점하고자 추투를 겨울이면 갖은 이유를 붙여 세를 과시하듯 동투한다. 가히 민노총 공화국이다.

 

나라 경제가 힘들든, 재난 수준의 감염병이 발생하든, 참사로 인해 사회적 슬픔이 있든 상관할 바 아니라는 식이다. 

 

민노총 눈치 보기 급급했던 과거 좌파 정부 덕에 대한민국은 민노총의 나라가 됐다. 야당탄압 운운하며 연일 민생을 외치는 민주당이 화물연대의 불법파업으로 인한 평범한 국민의 피해는 외면하는 것만 봐도 그렇다. 

 

불법으로는 아무것도 얻지 못한다. 이제 불법 귀족노조의 시대도 종식이다.  

 

화물연대 불법파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은 법위에 군림하는 떼법, 저임금 노동자, 서민, 대한민국 경제를 유린한 ‘불법종식명령’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