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구속, 신속하게 진실 밝혀야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2/11/21 [11:16]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구속, 신속하게 진실 밝혀야

시대일보 | 입력 : 2022/11/21 [11:16]

말도 많고 탈도 많던 대장동 수사가 정점을 향해 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복심이자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검찰에 지난 주말 구속됐다. 영장을 발부한 서울중앙지법 김세용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러한 법원의 영장 발부는 검찰의 주장에 대하여 상당 부분 소명이 되었다는 판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은 남욱, 김만재 등 대장동 사건과 관련된 사람들에게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총 1억4,000만 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렇게 되면 대장동 개발 비리와 위례신도시 개발 관련 수사는 관련자가 대부분 구속되거나 수사를 마침으로써 소위 ‘정점’으로 불리는 이 대표만 남게 되었다.

 

정 실장의 구속은 대장동 수사의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은 이 대표가 변호사로 활동할 때 인연을 맺고 성남시, 경기도, 더불어민주당에서 모두 이 대표를 보좌하고 있다. 말 그대로 정 실장은 이 대표의 ‘분신과 같은 사람’인 것이다. 그래서 검찰의 압수수색영장에도 이 대표가 100여 차례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관계를 단순한 상하 관계나 보좌를 넘어 정치적 공동체로 규정하는 것도 이런 사유가 바탕에 깔려 있다,

 

물로 이 대표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유검무죄(有檢無罪), 무검유죄(無檢有罪)”, “조작의 칼날을 아무리 휘둘러도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며 검찰이 상황에 따라 법률을 적용하고 조작 수사를 하고 있다고 항변하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가 검찰 수사의 칼날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사업의 최종 결재 권한을 가진 사람이 이 대표였기 때문이다.

 

이제는 이 대표의 시간이 되었다. 이 대표의 측근과 복심이라고 밝힌 인물들이 줄줄이 구속되어 수사대상이 된 지금 이 대표가 직접 해명해야 한다. 당내에서도 이제는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재명 사법 리스크’를 우려하면서 ‘이재명 당 대표의 개인 비리를 당이 방어해야 하느냐’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당 대표가 된 후의 일도 아니고 그 전에 일어난 일을 당 전체가 방탄 역할을 하는 것이 정상적이지 않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이다. 그런데 취임 석 달도 되지 않는 시점에 대표의 측근이 모조리 구속되는 상황에 민주당도 당황스럽기는 마찬가지일 것이다.

 

이 대표는 늘 대장동 사업이 자신의 최대 치적이라고 자랑했고 그가 최종 정책 결정권자였다. 그러나 이 사업은 각종 특혜와 비리로 얼룩졌다는 것이 검찰의 주장이다. 이 대표는 ‘정치적 동지’, ‘최측근 복심’으로 불리는 이들이 잇따라 구속됐다면 유감을 표명하고 대국민 사과를 먼저 하는 것이 책임 있는 정치 지도자의 자세다.

 

국민은 철저하고도 신속한 수사를 통해 이 사건들의 실체가 세상에 드러나기를 원하고 있다.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수사는 당연히 신중하게 진행되어야 한다. 그렇다고 당 대표라고 해서 수사대상에서 면제될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이 대표도 ‘정치 탄압’ 주장만 할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검찰 수사에 협조하고 의혹들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해명해야 한다. 검찰의 신속하고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건의 실체가 세상에 밝혀지기를 촉구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