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윤 대통령 “나토 등 국제사회와 공조, 우크라이나 국민 적극 지원” 강조

우크라이나 대통령 부인 젤렌스카 여사 접견…희생자 등에 애도 표해

이상엽 에디터 | 기사입력 2023/05/17 [09:52]

윤 대통령 “나토 등 국제사회와 공조, 우크라이나 국민 적극 지원” 강조

우크라이나 대통령 부인 젤렌스카 여사 접견…희생자 등에 애도 표해

이상엽 에디터 | 입력 : 2023/05/17 [09:52]

  © 대통령실



[시대일보=이상엽 에디터]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나토(NATO) 회원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우크라이나 국민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부인인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를 접견, 이 같이 말했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전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했다.

 

접견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한국 정부와 국민의 지지, 연대를 전하며 희생자 가족과 우크라이나 국민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 전쟁의 참상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지원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 온 젤렌스카 여사의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글로벌 국가인 한국이 그동안 보여준 지지와 연대, 인도적 지원에 사의를 표하면서 앞으로도 한국이 가능한 분야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한국으로부터 지뢰탐지 및 제거 장비, 구급 후송 차량 등 비살상 군사 장비의 지원을 희망한다”고 했으며, “다수의 고려인이 거주하는 헤르손주를 비롯한 우크라이나 재건 과정에 한국의 많은 기업이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건희 여사와 젤렌스카 여사는 별도로 환담을 가졌다.

 

김 여사는 전쟁 속에서도 어린이 교육, 전쟁고아 돌봄, 참전용사 재활 및 심리치료 등 여러 방면에서 활동 중인 젤렌스카 여사의 용기 있고 헌신적인 행보를 높이 평가했다.

 

젤렌스카 여사는 우크라이나 문화재 보존과 동물, 환경 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소개하면서 한국 정부와 국민들이 우크라이나 재건에 관심을 가지고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