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코로나 19 긴급 민생안정지원 나서

이문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6:26]

고흥군, 코로나 19 긴급 민생안정지원 나서

이문희 기자 | 입력 : 2021/09/16 [16:26]

 



 

 
고흥군(군수 송귀근)이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직ㆍ간접적 피해를 입은 영세 자영업자와 버스 여행업체, 취약계층 등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긴급 민생안정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군은 이번 민생지원금 지원은 코로나 19 방역으로 생활불편 및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 위로하기 위해 정부 5차 상생 국민지원금과 별개로 추가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민생지원금은 총 5억여원의 예산으로 3개 분야 18개 사업에 현금과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3개 분야로 나눠 △여행업체, 민간체육시설, 버스업체 등 영세 자영업자 경영회복지원(10개사업 3억 3천만원) △문화예술인, 노인돌봄 생활지원사 등 취약계층 생계지원(3개 사업 6천만원) △가축시장, 외국인 고용업체 등 방역물품 지원(5개 사업 1억 2천만원)에 현금과 방역물품으로 각각 지원하게 된다.

 
민생지원금은 각 대상사업별 기준내용에 따라 현금으로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200만원, 방역 지원물품은 마스크, 소독제, 방제복, 보안경 등으로 지급 할 계획이다.

 
이문희기자 mhlee@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