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집밥 릴레이 프로젝트 진행 ‘눈길’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6:07]

마포구, 집밥 릴레이 프로젝트 진행 ‘눈길’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1/09/16 [16:07]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희망메시지와 함께 이웃에 따뜻한 한 끼를 전하는 '집밥 릴레이 프로젝트'를 진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집에서 한 끼 식사가 여의치 않은 지역의 독거어르신, 거동이 불편한 취약계층, 소외 틈새계층 등에게 정성스럽게 준비한 집밥 한 끼를 전달하는 요리재능나눔 사업으로 마포구 자원봉사센터(센터장 민향숙)에서 지역 내 15개 동 자원봉사캠프와 함께 추진한다.

 
구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함에 따라 봉사활동이 많이 위축되고 있다"며 "나눔의 의미와 그 중요성을 집밥 프로젝트를 통해 다시 한번 돌이켜봤으면 좋겠다"라고 취지를 밝혔다.

 
15개 동 자원봉사캠프 자원봉사자들의 요리 재능기부로 각 캠프에서는 양념 된 소불고기, 닭갈비 등 집에서 편리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밀키트를 제작해 전달하거나 부침개, 전복죽 등 바로 먹을 수 있는 음식으로 구성된 도시락을 전달하게 된다.

 
특히 이번에는 코로나19를 이겨내고자 하는 염원을 담아 캘리그래피 엽서에 봉사자들이 직접 쓴 코로나19 극복 희망 메시지를 집밥과 함께 전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지난 8월 25일 신수동과 망원1동을 필두로 시작된 집밥 프로젝트는 오는 11월 말까지 15개 동 자원봉사캠프에서 릴레이로 진행된다.

 
현재까지 연남동, 합정동, 상암동 등 총 7개 동에서 소외계층 가정에 정성 가득한 집밥 도시락을 전달했고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앞두고는 아현동과 서강동에서 바통을 이어받아 진행할 계획이다.

 
강형구기자 hgg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