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해충 복숭아씨살이좀벌 이렇게 방제 하세요

서기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6:03]

곡성군, 해충 복숭아씨살이좀벌 이렇게 방제 하세요

서기원 기자 | 입력 : 2021/04/07 [16:03]

복숭아씨살이좀벌 산란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곡성군(군수 유근기)가 피해예방을 위해 적기 방제를 당부했다.

 

복숭아씨살이좀벌은 주로 핵과류에 발생해 수확 전 큰 낙과 피해를 준다. 매실, 복숭아, 자두 등 다양한 과실에 피해를 주지만 특히 매실의 피해가 심하다.

 

피해양상은 애벌레가 씨방 속에서 종자를 갉아 먹어 수확기 과피가 갈색으로 함몰되어 낙과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애벌레는 매실 밭에 낙과된 매실의 씨 속에서 월동한다. 그리고 이듬해 봄에 부화해 성충으로 자라 다시 어린 과실에 알을 낳는다.

 

따라서 개화 후 20일 내외 어린 과실의 크기가 1cm 정도 될 때가 방제 적기이다. 작년에 피해를 본 과원은 1차 방제 7일 후 2차 방제를 해야 하며, 성충의 움직임이 활발한 오전에 살포해야 효과가 좋다.

 

곡성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알 낳는 시기에 적기방제를 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매실 과실 크기가 1cm 내외일 때 전용약제를 두 번 살포하도록 당부 드린다.”라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