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김영록 도지사와 도민과의 대화

신재생에너지산업의 중심지로 우뚝

김상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5:49]

목포시, 김영록 도지사와 도민과의 대화

신재생에너지산업의 중심지로 우뚝

김상태 기자 | 입력 : 2021/04/07 [15:49]

 



 
 

 
목포시가 ‘2021 김영록 도시자와 목포시민이 함께하는 도민과의 대화’를 개최했다.

 
김영록 지사는 6일 목포문화예술회관에서 김종식 목포시장, 박창수 시의회의장, 시·도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도지사와 도민과의 대화’를 진행하며 도정(시정)보고, 건의사항, 질의응답 등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대화는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현장 참여자를 최소화하고 미리 신청받아 선정된 온라인 참여자 중심으로 진행됐으며, 유튜브로 실시간 생중계됐다.

 
도정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이 설명된 가운데 시는 신재생에너지산업, 수산식품산업, 관광산업 등 3대전략산업에 문화예술이 결합된 ‘3+1’ 전략을 집중 소개했다.

 
김종식 시장은 “전라남도에서 추진하는 ‘청정 전남 블루이코노미 프로젝트’ 및  ‘전남형 뉴딜’과 신재생에너지, 수산식품, 관광에 문화예술을 더한 목포시의 ‘3+1 미래 전략산업 육성’은 일맥상통하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신재생에너지산업은 서남해안 8.2GW 해상풍력 생산거점 조성과 국내 최초 친환경선박 클러스터 구축 등 양대 축을 통해 전남형 뉴딜을 이끄는 신재생에너지산업의 중심지로 우뚝 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수산식품산업은 수산식품수출단지 조성, 목포 어묵 세계화 기반 구축 및 육성, 수출전략형 김 가공 산업 육성 등을 앞세워 수출시장을 선도할 전국 제1의 수산식품도시로 부상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관광산업은 평화광장·원도심·삼학도·고하도 등 권역별로 관광거점도시 육성사업을 중점 추진하는 한편 해변맛길 30리 조성사업, 맛의 도시 브랜드화 사업, 스마트 관광안내 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1천만 관광객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을 피력했다.

 
문화예술은 ‘문화를 여는 새로운 개항, 365일 문화항구 도시’라는 모토로 예비문화도시사업, 전국 최초 문학박람회, 목포가을페스티벌 등 문화컨텐츠 강화와 함께 어울림도서관 건립 등 문화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문화생태계 구축과 문화일자리 창출 등 문화산업 발전을 도모하겠다는 비전을 내보였다.

 
우수시책으로는 해변맛길 30리 조성, 도시의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한 도시재생뉴딜사업과 근대역사문화공간조성사업, 자전거터미널·반려동물놀이터·브랜드택시 낭만콜 운영 등 확대하고 있는 생활편의시책 등을 소개했다.

 
끝으로 시는 도심 웰빙공원 숲길 조성사업비에 대한 전남도의 재정적 지원을 건의했다. 연동광장에서부터 임성역까지 철도폐선부지 6.2km 구간에 조성된 웰빙공원은 지난 2014년 완공된 이후 시민의 산책로로 사랑받고 있으나 노면 상태가 좋지 않고 편의 시설 개선에 대한 요구가 높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송림공원에서부터 석현공원까지 3.9km 구간에 편의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김상태기자 dk-1987@hanmail.net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