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2021년 희망근로 지원사업 서울시 최대 규모 620명 모집

강창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5:23]

관악구, 2021년 희망근로 지원사업 서울시 최대 규모 620명 모집

강창균 기자 | 입력 : 2021/04/07 [15:23]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취업 취약계층, 실직자, 휴·폐업자 등의 고용 충격 완화를 위해 '2021년 희망근로 지원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희망근로 지원사업 모집 인원은 620명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 최대 규모이며 행정안전부 국비 지원을 받아 내달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신청 기간은 오는 9∼14일까지이며 신분증 및 구비서류(건강보험증 사본, 2021년 3월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를 지참해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신청 자격은 공고일(4월 5일) 기준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자로 취업 취약계층, 코로나19로 인한 실직·폐업한 자 등을 우선 선발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 기간은 오는 5∼9월까지 약 4개월간이며 주 5일, 1일 3∼5시간(65세 미만 5시간, 65세 이상 3시간) 근무하고 4대 보험 가입 및 주·월차 수당 지급 등 다양한 혜택도 제공한다.

 
선발된 참여자는 지역 내 초·중·고교 및 체육센터, 도서관, 동 주민센터 등에 배치되어 코로나19 확산 대응 생활 방역 업무를 맡게 된다.

 
희망근로 지원사업과 관련된 더 자세한 사항은 구청 홈페이지(뉴스 소식→채용공고)를 참고하거나 다산콜센터(120) 또는 일자리벤처과(02-879-6676),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구민들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해 생계지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강창균기자 cgkang@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