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인들도 ‘착한 선결제’ 동참

회원사 전 직원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

장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5:49]

중소기업인들도 ‘착한 선결제’ 동참

회원사 전 직원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

장용수 기자 | 입력 : 2021/02/23 [15:49]

 



 

 
 

전주지역 중소기업인들이 코로나19 장가회로 벼랑 끝에 내몰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한다.

 
전주시는 23일 시청 4층 회의실에서 (사)전주시중소기업인연합회(대표 임동욱)와 연합회 내 6개 협의체가 함께하는 ‘전주형 착한 선결제 운동 & 지역 선순환 경제 캠페인 동참 협약식’을 가졌다. 6개 협의체는 △전주공단협회(대표 윤영권) △전주시여성기업인협의회(대표 한춘자) △전주지식산업센터 관리단 협의회(대표 김승태) △전주시 이전 및 투자기업 융합협의회(대표 이운영) △바이전주우수업체협의회(대표 전영천) 등이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협의회 대표들은 코로나19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지역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회원사의 전 직원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적극 동참키로 뜻을 모았다.

 
또 협약을 통해 기업들의 상호 교류를 강화하고, 제품 사주기 등 지역제품 구매 촉진활동을 펼쳐 어려운 기업들의 경영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키로 했다.

 
시는 300여 회원사로 구성된 (사)전주시중소기업인연합회를 비롯해 6개 협의체의 168개 회원사가 착한 선결제 운동에 동참할 경우 지역경제에 더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은 10만~30만 원을 미리 결제하고 나중에 쓰는 착한 소비운동으로, 오는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전주시 신성장경제국 관계자는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해주신 전주시중소기업인연합회에 감사드린다”며 “공동체 정신과 강력한 사회적 연대의 힘으로 벼랑 끝에 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삶을 지켜내고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탁형진기자 hjtak@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