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지원금 드라이브에 이낙연·정세균 견제구

이재명, 경기도민 10만원 지급 공식화…시기는 열어둬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1/01/20 [16:03]

이재명 재난지원금 드라이브에 이낙연·정세균 견제구

이재명, 경기도민 10만원 지급 공식화…시기는 열어둬

시대일보 | 입력 : 2021/01/20 [16:03]

 
이낙연 “왼쪽 깜빡이 켜고 우회전” 정세균 “지금은 차등 지원이 옳다”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여권 대권주자들의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 재난지원금 드라이브를 걸면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첫 공개 비판에 나섰고 정세균 국무총리도 계속 견제구를 날리는 모습이다.

 
이 지사는 20일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다만 지급 시기는 방역 상황을 보며 결정하겠다고 했다.

 
일단 '방역 상황을 고려해 시점을 조절하자'는 당의 입장을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해 당과의 정면충돌은 피하려 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지사 측은 통화에서 "당의 입장에 충분히 공감하고 방역에 무리가 안 되는 선에서 지방자치 본질에 맞게 재난지원금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당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보며 지급 대상이나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하는 상황에서 경기도가 전 도민 지급 방침을 조기에 확정한 것은 여전히 이 지사의 개인플레이라고 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당 관계자는 "당의 전반적인 흐름과 다른, 이 지사의 자기 정치 아닌가"라며 "소비 진작을 위한 보편적 재난지원금은 지금 논의할 때가 아니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 취지도 왜곡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도 전날 MBC 인터뷰에서 이례적으로 작심 공개 비판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금 거리두기 중인데, 소비하라고 말하는 것이 마치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방역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상황에서 경기도가 소비 진작을 목적으로 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이 모순된다고 지적한 것이다.

 
당 관계자는 "엇박자가 나면 방역전선에 오점이 남을 수도 있기 때문에 할 말은 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실린 발언"이라며 "대권주자로서 입장이 다른 사안을 놓고 이 지사와 각을 명확히 세운 것으로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 측은 "방역을 걱정한 당 대표의 충언"이라서도 "세상일이라는 것은 물리 법칙이 아니어서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르다"며 방역과 전 도민 재난지원금이 상충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앞서 이 지사를 향해 "단세포적 논쟁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직격했던 정 총리는 이날 또다시 공개 발언에 나섰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