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의회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 어겼나’ 대면보고 ‘논란’

시의회측, ‘행정업무 시 집합금지 명령 제외’ 주장

이상엽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16:43]

부천시의회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 어겼나’ 대면보고 ‘논란’

시의회측, ‘행정업무 시 집합금지 명령 제외’ 주장

이상엽 기자 | 입력 : 2021/01/14 [16:4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전국적으로 확산돼 정부가 5인이상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부천시의회가 부서별 대면 업무 보고를 받는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부천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지난 11일부터 열린 임시회에서 상임위별 부서 대면 업무 보고를 받고 있다.

 
문제는 업무보고를 위해 모인 공무원 수십명이 대기실에 모여 있어서다. 부천시는 13일 기준 1400명에 육박하는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했다. 확진자 수는 경기도 31개 시군 중 세 번째로 많다.

 
이에 부천시의회가 부서별 업무 보고를 대면으로 받는 것이 관내 코로나19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지 못한 것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일각에선 또 시의회가 진행한 부서별 업무 보고는 책자로도 대체할 수 있는데, 시 의회가 연초부터 집행부 군기를 잡기 위해 대면 보고를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시민들은 부천시의회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적용 및 5인 이상 모임 금지 등의 강력한 방역 대책이 적용되고 있는 상황에서 회기 중 빚어질 수 있는 상황을 예측하지 못했다는 비난이 제기되고 있다.

 
강병일 시의장은 신년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는 거부할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 됐다면서 SNS, 유튜브 등 새로운 소통 방식에 적응하며...(중략)"를 약속한 상황에서이 같은 의지가 일선 의원들의 안일한 태도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시의회 3층 회의실에 공무원이 모인 것을 본 시민 A씨(중동, 40대)는 "한 방에 무슨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모여 있나"라며 "코로나 19 때문에 외출도 하지 말고 5인 이상 모이지도 말라고 하는 방역 메시지를 매일 받고 있는데 부천시의회는 코로나19 위에 있는 사람들이냐"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부천시의회 B의원은 "상위 기관에 문의해 행정 시의회 행정업무에 대해선 집합금지 명령 적용 대상에서 제외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 공무원들이 한곳에 모여있지 않도록 분산조치 하겠다"고 말했다.

 
익명을 밝힌 한 공무원은 “12일 저녁 눈이 많이 내려 밤새 눈을 치우고 근무를 서는데 역량을 집중한 상황에서 책자 업무 보고가 가능한 것을 대면 보고를 강행 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따라서 행정업무 시 집합금지 명령 제외 여부에 대해 좀 더 합리적이고 명쾌한 유권해석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상엽기자 fabiann@naver.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