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방치된 녹지 공원화 사업 본격화

4년 내 48개 조성

임낙경 기자 | 기사입력 2020/11/19 [16:10]

인천시, 방치된 녹지 공원화 사업 본격화

4년 내 48개 조성

임낙경 기자 | 입력 : 2020/11/19 [16:10]

 

 



 

인천시가 장기 미집행 공원을 실제 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

 
인천시는 19일 장기 미집행 공원 중 하나인 연수구 선학동 무주골공원에서 기공식을 열고, 2022년까지 477억원을 들여 이 공원을 장미 100만 송이를 갖춘 특성화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무주골공원을 비롯해 2024년까지 7천597억원을 들여 여의도 2.1배 크기인 6.18㎢ 면적에 장기 미집행 공원 48곳을 실제 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획일적이고 단순한 형태의 공원으로 조성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도시농업공원, 반려동물 공원, 생태공원 등 공간을 특성화하고 식재 식물 색채도 다양화할 방침이다.

 
시는 2024년 사업이 마무리되면 인천시민 1인당 공원 면적이 12.9㎡로 늘어나 세종시를 제외한 7개 특별시·광역시 중에서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기 미집행 공원이란 도시공원으로 지정되고도 공원 조성 없이 녹지로 방치되는 땅을 말한다. 지난 7월 공원 일몰제 시행 이후에는 공원 지정이 되고 나서 20년 이상 미조성 상태로 있는 땅은 공원 용도를 잃게 된다.

 
임낙경기자 nklim@sidaeilbo.co.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